《NBS조사》 (양자대결) 이재명 42% vs 윤석열 35%... (적합도) 이재명 28% vs 이낙연 10%
《NBS조사》 (양자대결) 이재명 42% vs 윤석열 35%... (적합도) 이재명 28% vs 이낙연 10%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8.05 21: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굥표된 《NBS조사》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42%)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35%)을 무려 7%p 차이로 이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5일 굥표된 《NBS조사》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42%)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35%)을 무려 7%p 차이로 이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42%)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35%)을 무려 7%p 차이로 이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을 상대로 한 대결에서 34%를 얻어 37%를 기록한 윤 전 총장에게 3%p 차이로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당선 전망에서는 이 지사 32%, 윤 전 총장 28%에 이어 이 전 대표는 8%를 차지하고 있다는 《NBS조사》 결과가 5일 공표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5~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의 상승세가 여전한 가운데 보수층이 윤 전 총장으로 결집하며 양강구도를 지속하는 한편 이 전 대표는 하락세를 보였다.

또 후보 적합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를 53% 지지한 반면 이 전 대표는 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23% 지지했다.

아울러 이날 공표된 빅데이터 분석에서도 이 지사는 36.6%를 차지해 13.3%에 불과한 이 전 대표를 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이 전 대표가 ‘백제 발언’ ‘음주운전’ 등 해묵은 레퍼터리로 이 지사를 겨냥해 네거티브 캠페인에 주력한 데 따른 ‘역풍’이면서, 한편으로는 자신의 모호한 정체성이 속속 드러나는 데 따른 불가피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전석진 변호사는 이날 “오늘 지수의 특징은 야당에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지수가 대폭 상승했고, 여당에서는 이 전 대표와 이 지사 간의 격차가 더욱 벌어진 점”이라고 밝혔다.

전 변호사가 개발한 빅데이터 개념의 분석 모델인 《HIF 지수》에 따르면, 국민의힘 최 전 원장은 지난 3일 11.9%에서 19.5%로 무려 7.6%포인트가 상승해 야권의 1위 자리를 다졌다.

그는 “연일 계속되는 실언으로 윤 전 총장이 제대로 된 대선 주자로 성장하기 어렵다는 여론이 팽배해지면서, 윤석열의 대안으로 최 전 원장이 등장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연일 문재인 대통령 때리기에 나섬으로써, 자신이 경쟁력 있는 '반문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려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반면 비호감도가 높아 여전히 ‘네거티브 폭풍(Surge)'을 유지한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실언이 거듭되면서 '네거티브 폭풍'이 더욱 거세게 몰아치고 있고, 그로 인해 조만간 ‘쿠더그라스(Coup de Grace)’를 맞게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HIF 지수》란 '과거를 보고(Hindsight), 현재를 천착하면(Insight), 미래가 보인다(Foresight)'는 뜻의 약어로 전 변호사가 외국 논문들을 참조하여 개발한 빅데이터 개념의 분석 모델이다.

특정 시점의 스냅샷인 여론조사와는 달리, 누적된 데이터의 시계열적 종합적 분석을 통해 이루어지는 분석 방식이어서 정확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한편 《NBS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27.1%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NBS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일 공표된 대선 후보 적합도 《NBS조사》 조사결과/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5일 공표된 대선 후보 적합도NBS조사》 결과/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닉네임 2021-08-24 12:33:05
이재명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