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신세계 Art&Science, 올라퍼 엘리아슨 특별전
대전신세계 Art&Science, 올라퍼 엘리아슨 특별전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1.09.1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 예시. 사진=대전 신세계 제공/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작품 예시. 사진=대전 신세계 제공/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대전신세계 Art&Science에서 세계적인 미술가 올라퍼 엘리아슨(Olafur Eliasson)의 특별전 ‘살아있는 전망대 2021’이 열린다.

특별전은 디 아트 스페이스193(엑스포타워 전망대) 42층에서 상설전시된다.

엑스포타워의 한 층 전체가 전시장이 됐으며, 초고층에서 예술작품을 통해 도시 경관을 바라볼 수 있다.

‘살아있는 전망대 2021’은 전망대를 수학, 광학, 환경과 미술의 융합으로 해석한 7점의 작품으로 올라퍼 엘리아슨이 지난 20여 년간 실험한 예술 세계가 녹아 있다.

‘전망대’라는 작품명이 상징하듯, 1년 365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매순간 빛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작품이 된다.

외부 빛에 반응하는 전시장 무드는 전시장 창문에 붙은 시트지의 컬러와 내부에 설치된 커튼과 벽면의 컬러가 보색을 이루며, 외부 빛의 양에 따라 색이 없어지기도, 새롭게 인식되기도 하는 오묘한 빛을 체험할 수 있다.

‘자연의 빛’에 호흡하여 시시각각 다르게 보이는 작품에 사용된 기술은 매우 간단하고, 실제 단순한 환상에 불과하지만, 새로운 관점과 놀라운 통찰의 순간을 맛보게 한다.

올라퍼 엘리아슨은 ‘예술의 사회적 실천’을 중시하는 예술가다. 기후, 환경, 난민 문제 등을 주제로 예술 활동을 펼쳐온 작가의 업적을 기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작가’로 선정, ‘크리스털 어워드’를 수여하기도 했다.

엑스포 타워의 기획 초기부터 모든 단계에서 긴밀히 협업한 올라퍼 엘리아슨과 신세계는 탄소발자국 관리를 통한 환경 보호를 위해서 의기투합하기도 했다.

작품들은 독일 베를린을 출발, 함부르크부터 기차를 타고 시베리아 대륙을 횡단한 후, 블라디보스톡에서 배를 타고 부산항을 통해 대전까지 왔다.

기나긴 여정 중 델타 변이 바이러스 이슈까지 겹쳐 일정이 지연되기도 했지만, 비행기와 기차의 탄소 배출량 차이가 약 20배에 달한다는 점 때문에 오픈 시점을 미뤄가면서까지 끝까지 지켜온 작가와 신세계의 소신의 결과물이었다.

전시는 지난 13일부터 상설전시 중이며, 전망대 입장료는 성인 1만 8000원, 아동 1만 50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