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선 경쟁력 ‘부재’ 이낙연… 마지막 '호남의 기적’, 일어날까?
본선 경쟁력 ‘부재’ 이낙연… 마지막 '호남의 기적’, 일어날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9.20 22: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틈날 때마다 본선 경쟁력을 갖춘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그가 절규하듯 목 매는 '마지막 기적’은 과연 그의 바람대로 실현될 수 있을까? 그래픽=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틈날 때마다 본선 경쟁력을 갖춘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그가 절규하듯 목 매는 '마지막 기적’이 바람대로 실현될 수 있을까? 그래픽=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우리가 경선을 하는 이유는 본선에서 이기기 위한 것이다.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집중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 이번 대선은 박빙 승부가 예상되기 때문에 어떤 위험부담도, 흠결도 없는 후보라야 승리할 수 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시나브로 외치는 주장이다. 흠결 없는 자신만이 본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소리다.

하지만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들과의 본선 양자 대결에서 윤석열 후보에게 0.7%포인트 차이로 앞섰지만, 홍준표 후보에게는 오히려 0.8%포인트 뒤졌다. 오차 범위(±3.1%) 안 접전양상으로, 이런 정도의 경쟁력으로는 결코 본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이에 비해 민주당 내 대세론을 이끌고 있는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를 43.7% 대 36.3%로 이기고, 홍 후보에게는 45.2% 대 36.0%로 모두 크게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작 본선 경쟁력은 이재명 후보에게 있음이 확인된 것이다.

또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도 이 후보는 12.0%를 기록, 이재명 후보(27.8%)에 비해 무려 15.8%포인트라는 큰 격차로 뒤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지난 8월 15일 광복절 특집 여론조사 당시 11.0%였던 지지율이 한 달여가 지나는 동안 1%포인트 올랐으나, 여전히 이재명 후보에게는 더블스코어 이상으로 격차가 벌어져 있어 주목된다. 사실상 자신의 고향인 호남에서 '마지막 기적’이 일어나지 않고서는 당내 경선 승리조차 넘볼 수 없는 벼랑끝 상황이다.

이런 탓에 이 후보는 호남지역 정서 부추기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그는 추석 명절 전날인 이날 목포 동부시장을 찾아 "저는 더 이상 국회의원이 아니다. 호남인 여러분이 하라는 대로 하겠다"며 “호남에 제 뼈를 묻겠다”고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하지만 스스로 "나는 흠이 없는 후보"임을 애써 강조하는 이 후보의 지지율은 여전히 답보를 면치 못하고 있다. 그가 절규하듯 목 매는 '호남의 기적’이 고향에서 자신의 바람대로 실현될 수 있을까?

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보면 된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43.7% 대 36.3%로 이기고, 홍준표 후보에게는 45.2% 대 36.0%로 모두 크게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43.7% 대 36.3%로 이기고, 홍준표 후보에게는 45.2% 대 36.0%로 모두 크게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21-09-21 03:07:43
빨리 본선 가자아.
자질없는 과거형 정치인은 아웃하자.
전라도민들이 해 줘야하는데 지역주의에 많이 흔들리는 듯...
경상도나 호남이나 아직은 차별성은 안 보임.

ㅊㄱㅇ 2021-09-21 00:11:10
호님 사람은 누굴 지지해도 어차피 욕먹음..욕먹을꺼 전과자보다 자기지역 사람 뽑게고 욕먹는게 아쉬움이 없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