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윤석열, 개과천선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인가?”
정청래 “윤석열, 개과천선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인가?”
- 최경영 기자 "주권자인 국민들, 그 정도로 멍청한 대통령 원치 않는다"
- 제보자 조성은 "하늘이 내려준 역대급 '국민 조롱' 후보 & 캠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2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영 KBS 기자는 22일 '전두환 찬양' 망언 후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고 나선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주권자인 국민들은 그 정도로 멍청한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며 후보직 사퇴와 대국민 사과를 제대로 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윤석열' 인스타그램/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경영 KBS 기자는 22일 '전두환 찬양' 망언 후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고 나선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주권자인 국민들은 그 정도로 멍청한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며 후보직 사퇴와 대국민 사과를 제대로 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윤석열' 인스타그램/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당신은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는 게 맞다. 그러나 사퇴하기 전이라도. 사과는 제대로 하기 바란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두환 찬양’ 망언으로 인한 국민적 공분에도 불구, 진정어린 대국민 사과 대신 ‘송구’나 ‘유감’이라는 표현으로 버티다 SNS에 ‘사과(Apple)’ 사진을 잇달아 물색없이 올렸던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그에게 최경영 KBS 기자는 22일 대통령 후보직 사퇴와 함께 제대로 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은 개, 과일인 사과와 죄송한 마음의 사과. 아무 생각없이 했다면 정말 멍청한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들은 그 정도로 멍청한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올린 SNS 담당자의 문제가 아니다. 시점도 사과를 한 뒤고, 자신의 집에서 한밤중에, 그 손은 남성의 손이었고. SNS에 올려진 글도 아빠가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고 있는 모습으로 표현했다”며 “그 손은 누구 손이고, 찍은 사람은 누구였으며, 찍었을 때 생각은 어떤 생각이었고, 찍고 나서 이게 어떤 정치적 메시지를 준다고 판단해서 SN S담당자에게 준 것이냐”고 꼬치꼬치 물었다.

〈굿모닝충청〉은 이날 새벽 「윤석열, '내 사전에 사과(謝過)는 없다. 사과(Apple)만 있을 뿐'」이라는 제목으로 이를 가장 먼저 보도했다.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약간의 재미를 가미한 것”이라는 권성동 의원의 엄호에 대해 “권 의원, 아주 캠프 좌장으로 완벽한 조화”라며 한숨부터 내쉬었다.

그는 이날 아침 권 의원이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사과를 희화화시켰다는 논란에 대해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 공식 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을 한 것으로 보면 된다"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조씨는 이에 ▲역대급 국기문란죄의 대검찰청 수뇌부의 조직적 선거개입사건역대급 샤머니즘 신봉 대권후보 & 역대급 전두환 추종 대권후보역대급 ‘국민 조롱’ 후보 & 역대급 ‘국민 조롱’ 캠프로 규정하는 등 동서고금을 망라한 ‘역대급’으로 평가하면서, “하늘에서 내려준 궁합”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날 보면서 그런 소리를 했겠거니 한다. 저거 삼청교육대에 끌고 가서 손봐야 하는데!! 대구 228공원 가서 왜 이한열 열사타령 했나 싶었더니, 다 맥락이 있고 일관성이 있어서 나온 헛소리였다”라며 째려보았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윤석열에게 ‘개과천선(改過遷善)’을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緣木求魚)인가?”라고 묻고는 “개에게 사과하지 말고, 국민에게 엎드려 사과하라!”라고 다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