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의 '난동'… 김성회 “대권병 깊어가는 원희룡, 그냥 몹쓸 사람”
원희룡의 '난동'… 김성회 “대권병 깊어가는 원희룡, 그냥 몹쓸 사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23 14: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 사랑이 지나친 탓일까?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3일 라디오 생방송 도중 '난동'에 가까운 폭언과 분노를 폭발시키다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등 역대급 사고를 일으켜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아내 사랑이 지나친 탓일까?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3일 라디오 생방송 도중 '난동'에 가까운 폭언과 분노를 폭발시키다 쿨다운시키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등 역대급 사고를 일으켜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라디오 생방송 도중 고성과 삿대질에 분노를 폭발시키는 등 난동에 가까운 행태를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그는 23일 MBC 라디오 [정치人싸]에 나와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부인 강윤형 씨가 최근 "소시오패스나 안티소셜(antisocial, 반사회적) 경향을 보인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사기꾼에 비유한 인신공격성 막말에 대한 사과요구에 발끈, 눈을 부라리며 고성과 삿대질로 상대방을 인신공격하다 화를 참지 못한 채 그만 중간에 쿨다운시키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등 역대급 사고를 쳤다.

그는 이날 부인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현근택 변호사가 원 전 지사의 사과표명을 요구하자, “사과할 일이 아니다. 방송에서 제기된 문제에 자신의 의견을 말한 것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에 현 변호사가 “이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식사과가 없을 경우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경고했고, 원 전 지사는 “지금 보니까, 한국조세제정연구원에 지역화폐 비판한다고 (이 지사가) 공개적으로 압박하던 억압적 협박과 같은 기시감이 든다”며 “어디 마음대로 하라. 대통령 될 사람이 정신병자인지 아닌지 알 권리가 있다”고 데시벨을 한껏 높였다. 분노조절이 안 되는 광분한 모습이었다.

다시 현 변호사가 “왜 성질을 내느냐? 내 말 좀 들어봐라. 소시오패스라는 근거가 무엇이냐”며 “허위사실 유포행위는 후보가 아니어도 누구나 다 해당된다”고 바로잡자, 원 전 지사는 “지금 협박하나? 법적 조치하라, 내가 책임 진다니까. 명예훼손 고발이 이 지사 입장이냐? 이 지사가 직접 고소하라. 이 지사가 정말 소시오패스인지 누가 아나? 내 아내는 전문가적인 입장을 말한 것이고, 나는 내 아내를 믿는다”고 주절거렸다.

그는 "내가 분명히 선포하는데, 아내와 결혼할 때 평생 어떤 경우에도 아내 편에 서기로 서약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내의 발언도 전적으로 지지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같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현 변호사는 “왜 화를 내나? 허위인지도 모르고 함부로 말할 수 있느냐”고 따졌고, 원 전 지사는 다시 “제 아내도 못 지키는 사람이 어떻게 나라를 지키나. 내 아내를 허위선동범으로 몰고가는데, 그럴 수 있나? 고발하고, 구속시키라. 이런 사람이 대통령 하면 어디 함부로 발언 하겠나”라고 분노를 폭발시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와 관련,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소장은 “’허위인지 진실인지 밝히자니까요라며 이재명 후보의 정신감정을 요구하는 원희룡 후보는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원 전 지사의 무도함에 혀를 내둘렀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의 아내 강윤형 씨가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인 ‘관풍루’에서 이 지사에게 ‘소시오패스’ 운운하며 막말을 퍼부었을 때만 해도, '아무리 남편 선거를 돕는다해도 신경정신과 전문의가 저런 막말을 방송에 나가서 해도 되나’라며 눈쌀을 찌푸리고 말았다”고 떠올렸다.

이어 “원 후보의 지금 태도를 보니 가벼이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라며 “강씨가 이 지사를 직접 진단이라도 해봤다는 말인가? 이젠 아무나 ‘저 대통령 후보가 미친 것 같아요’라고 하면 그 후보가 정신감정까지 받아야 한다는 말이냐”고 물었다.

특히 “내가 보기에 제 정신이 아닌 사람은 원 후보 같다”며 “원희룡 씨와 부인 강윤형 씨는 이 지사가 소시오패스라는 증거도 없이 남을 비방하고 거기에 항의를 하니, ‘이재명 후보가 정신감정을 받아서 입증해야 한다고 하는 게 이게 법치국가에서 할 수 있는 주장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내가 ‘원 후보가 대권에 미쳐 헛소리를 하는 것 같은데 정신감정을 해야 한다’고 하면 ‘국민의 요구’니까 정신감정을 받아줄 것이냐”고 묻고는 “하기야, 상황이 이쯤 돌아가면 자기가 정신감정 받은 다음에 ‘다음은 이재명 지사 차례다’ 할 상황으로 보이긴 한다”고 꼬집었다.

그리고는 “대권병이 깊어가는 원 후보. 원래 괜찮은 사람이었는데 사정상 국민의힘으로 넘어간 줄 알았더니, 오늘 발언 보니, 그냥 몹쓸 사람이었다”고 째려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춘호 2021-10-24 12:06:38
기자라는 작자가 본인의 편협한 사고를 기사랍시고 썼구만. 전혀 객관적이지도 않고 단어 하나하나가 참 한심하네. 기자랍시고 월급은 받고 살지?

ㄱㄴㄸ 2021-10-23 14:58:17
원희룡아내 정신오락가락하다
정신병 이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