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흙수저’로 컸지만 사시 합격 후 ‘금수저’로 올랐다”
윤석열 “이재명, ‘흙수저’로 컸지만 사시 합격 후 ‘금수저’로 올랐다”
- 전우용 "금수저, 흙수저는 ‘부모의 재산’에 따라 결정되는 ‘귀속 신분’ 개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10.25 20: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열린 대전·세종·충북·충남지역 본경선 합동 TV토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난데없이 ‘흙수저’ ‘금수저’ 타령을 늘어놓았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열린 대전·세종·충북·충남지역 본경선 합동 TV토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생뚱맞게 ‘흙수저’ ‘금수저’ 타령을 늘어놓았다. 사진=국민의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사람이 자랄 때 부모가 어려워서 조금 어렵게 클 수 있지만, 이재명 경기지사는 20대 초반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이미 우리나라의 금수저로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열린 대전·세종·충북·충남지역 본경선 합동 TV토론에서 ‘불공정한 생존보다는 공평한 파멸을 바라는 청년층 지지기반을 보유한 이재명 지사를 어떻게 제압할지’를 묻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런데 흙수저로서의 정신이 있었다면, 절대 대장동 같은 일은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지사가 사법시험에 합격했던 80년대 시절엔 판·검사가 됐든 바로 변호사 개업을 했든, 어렵지 않게 상당한 재산도 모아 유복하게 살 수 있었고,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왔다”고 할퀴었다.

만약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될 경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이 지사에 대한 대응 전술을 묻는 질문에 난데없이 ‘흙수저’ ‘금수저’ 타령을 늘어놓으며 엉뚱하게 동문서답한 것이다.

또 누가 보더라도 자타공인 '흙수저'인 이 지사를 난데없이 자신과 같은 '금수저'로 둔갑시켜놓았다. '흙수저' '금수저'의 기준은 어렸을 적, 부모의 재산과 집안 형편의 좋고 나쁨에 따라 판단하는데 이처럼 아주 신박한 해석과 무지를 드러낸 셈이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금수저라는 말은 옛날 귀족과 부호 자식들더러 '금수저 물고 태어났다'고 했던 데에서 유래했다"며 "금수저니 흙수저니 하는 건 ‘부모의 재산’에 따라 결정되는 ‘귀속 신분’ 개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20대에 로또복권에 당첨됐다고 해서 갑자기 ‘금수저’가 되는 건 아니다, 그의 자식은 ‘금수저’가 될 수 있을 지언정"이라며 "이제껏 현란한 무식을 선보였던 윤석열 씨가 무식한 말 하나 추가한 게 이상한 일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에 원 전 지사가 “이 지사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공평한 파멸'을 선동하는 이 지사 지지층의 동기 해소 전략이 뭐냐"고 다시 묻자, 윤 전 총장은 “딱 맞는 답인지는 모르겠으나, 공정과 상식을 통해 그분들에게 희망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이미 특권층에 편입된 사람으로, 변호사 시절 (돈벌이가) 아주 괜찮았다”며 “어릴 때 가난하게 큰 걸 갖고 얘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의원은 같은 질문에 “이 지사 페이스북에 자신이 초등학교 때 담임선생님한테 너무 많이 맞아 커서 무참하게 패주고 싶다고 사회에 대한 증오심을 표한 적이 있다”며 “대한민국에 증오심으로 발로하는 그런 이 지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운쩌억쥬율리 2021-10-26 14:15:20
ㅇㅇ퍄덜이 친1 ㅍ ㅏ

킹썪렬 2021-10-26 11:42:26
무식한ㅅ끼ㅋㅋ 수저가 무슨뜻인지 모르나봄

이일민 2021-10-26 03:27:47
홍아방궁은 증오심이 백퍼센트이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