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목소리〉… “박근혜는 진보가 아닌 보수가 탄핵시켰다”
〈김건희 목소리〉… “박근혜는 진보가 아닌 보수가 탄핵시켰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1.16 21: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는 16일 MBC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7시간 통화’ 음성파일을 통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지목한 보수는 현재 국민의힘을 말한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는 16일 MBC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7시간 통화’ 음성파일을 통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지목한 보수는 현재 국민의힘을 말한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내용이 16일 일부 공개됐다.

MBC 〈스트레이트〉는 이날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를 통해 입수한 김씨 음성파일을 인용,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가 지목한 보수는 현재 국민의힘을 말한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김씨는 "조국 전 장관 수사가 남편이 대통령 후보가 된 직접적인 원인"이라며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다. 빨리 조국 수사를 끝내야 되는데, 문재인 정권이 (상황을) 키운 것이고, 사건이 커지다 보니 (남편이) 대통령 후보도 됐다”고 말했다.

또 진보진영의 미투 파문에 대해 김씨는 “미투도 이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다. 아니 그걸 뭐 하러 잡냐.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하다”며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미투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그릇된 판단을 꼬집었다.

이어 "보수는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공짜로 부려먹거나 이런 일은 없다"며 "그래서 여기(보수)는 미투가 별로 안터진다.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없지, 바람은 펴야 되겠지, 그러니까 그렇게 되는 거다. 이해는 다 간다. 나는 다 이해한다"며 "돈 주고 해야지, 절대 그러면 안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다 화를 당한다. 얘네들이 무서워서"라고도 말했다.

김씨는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 "본인이 오고 싶어 했다"며 "왜 안 오고 싶겠어. 여기가 자기 그건데.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거지"라고 비꼬았다.

그는 윤 후보와 경선의 치열한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쥴리’ 등 자신의 사생활 의혹에 대해 김씨는 “나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난 그런 데가 되게 싫어, 시끄럽고 그런 데를 싫어한다”며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난 차라리 책 읽거나 도사들과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 그런 게 나는 안 맞는다. 그래서 집에 있을 땐 하루 종일 클래식만 틀어놓고 듣는다”고 손사래 쳤다.

또 양모 전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서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나.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 자기 딸을 팔겠는가"라며 "손 끝 하나 못 건드리게 하는 딸인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부인했다.

해외 밀월여행 의혹과 관련해서 “(체코 여행) 사진을 받았다고? 입수하면 어때, 상관 없는데. 그거 우리 다 패키지 여행으로 놀러 간 거라, 오히려 더 좋지. 사람들하고 다 같이 찍은 건데”라며 “오히려 사진을 내놓으면 더 좋다. 무슨 밀월여행을 셋이 같이 간 줄 아는데, 아니다. 패키지 여행으로 다 같이 갔고, 그때 사모님이 무슨 애들 학교 때문에 못 와가지고 어쩔 수 없이 셋이 갔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김씨는 ‘쥴리’ 의혹을 실명으로 증언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의 주장에 대해 "앞뒤가 안 맞는 게 많다. 왜냐하면 나는 쥴리를 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그쪽에서 말하는 게 계속 오류가 날 것"이라고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또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가 안 전 회장을 인터뷰한다고 하자 “걔는 인터뷰하라고 그래. 걔는 인터뷰하면 계속 고소해서 아마 감옥 갈 거야. 내버려 두라”며 “앞뒤가 안 맞는 게 너무 많아서”라고 후려쳤다.

그리고 진보와 보수성향의 유튜브 채널에 대한 쓴소리도 던졌다.
〈서울의소리〉도 언론으로서 좀더 공신력이 있어야 한다. 그러려면 어느 한 편의 팡파르가 되어서는 안 된다. 〈가로세로연구소〉도 저**들 완전히 저거 응? ***같은 *들이잖아.”

〈스트레이트〉는 이날 "MBC가 수 차례에 걸쳐 요청한 인터뷰에 일절 응하지 않다가, 김씨가 전날 서면 답변서를 보내왔다"며 이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김씨는 코바나컨텐츠 대표 자격으로 작성한 답변서를 통해 “김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되었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홍준표 의원은 이날 방송을 지켜본 뒤, 페이스북을 통해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이라며 머리를 감쌌다.

그는 “‘틀튜브들이 경선 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폄훼하고 물어뜯고 했는지 김건희 씨 인터뷰를 잠시만 봐도 짐작할 만하다”며 “조국 사태를 키운 건 민주당이라는 말의 뜻이 무엇인지, 앞으로 나오겠지만 곧 나올 전문을 보면 경선 때 총괄 지휘한 내용도 더 자세하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참 대단한 여장부”라고 혀를 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2-01-17 09:16:17
모두 다 공개해야합니다! Mbc도 무슨 장난하는것도 아니고.사법부를 존중한다고 하나 윤석열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대통령되면 얼마나 많은 간신들이 들러붙어서 이나라를 맘대로 가지고 놀게 될겁니다.그 고통은 국민의 몫이고! 꼭 공개해야합니다.

솔직히 별 파급력 없을거같다 2022-01-17 00:12:36
보는내내 이번에도 결국 민주당이 국힘에게
당한것같단 생각들었고 다만 이런 녹취보도
하나로 그간 제기되었던 본부장 비리의혹들이
묻히거나 덮이지만 않기를 바란다 검증은
계속되어야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