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정숙 옷장'이 남의 옷장?” vs 황교익 “도둑 눈에는 모두 도둑으로 보인다”
전여옥 “'김정숙 옷장'이 남의 옷장?” vs 황교익 “도둑 눈에는 모두 도둑으로 보인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3.3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9일 김정숙 여사의 의상 논란과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곁들여 해명하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남의 옷장’이라는 표현을 트집 잡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9일 김정숙 여사의 의상 논란과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곁들여 해명하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남의 옷장’이라는 표현을 트집 잡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김정숙 여사의 의상 논란과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곁들여 해명하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남의 옷장’이라는 표현을 트집 잡고 나섰다.

그는 29일 “탁현민이 김정숙 '옷값 스캔들'에 한 마디 했다. '남의 옷장 여는 거 아니지~'란다. '김정숙의 옷장'이 남의 옷장? 아니죠~ㅎㅎ”라며 “국가행사를 위한 '국민의 옷장'이다. 그냥 사사로운 한 여성의 '프라이버시 옷장'이 아니죠. 당연히 ‘영부인 김정숙의 옷장’은 늘 문이 열려있어야 마땅합니다”라고 할퀴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정숙 옷과 장신구는 사비로 샀다' ??? 'But 외국방문이나 공식행사는 엄격한 내부절차(!)에 따라 최소한의 수준에서 예산을 일부(!) 지원했다'고요~ 제가 낸 세금, 깨알같이 빼먹었다는 거네요. 즉, 아무것도 밝힐 수 없다! 김정숙 개인 카드로 썼다면 공개하기 쉽죠. 저같음 칼같이 공개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에 진보논객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30일 “전여옥의 흥분과 억지를 뉴스에서 본다”며 “전여옥은 박근혜가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옷값으로 썼다는 '누명' 때문에 박근혜가 탄핵된 것으로 판단하는 듯하다. 사진에서 주제가 선명해지도록 진주반지를 돌려 끼는 정도의 일로 그처럼 흥분하는 이유가 그것밖에는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여옥이 박근혜를 참 정성스레 챙겼지요. 전여옥 입장에서 보면 가끔 ‘욱!’ 하고 울화가 치밀 만하지요”라며 “하여튼, 김 여사의 옷과 장신구 구입에 특활비 사용은 없다. 박근혜와 비교될 것이 없으니 전여옥은 흥분 가라앉히고 차분히 사실을 파악한 후에 말을 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그리고는 "특활비 가지고 억지를 부리는 여러분, '도둑 눈에는 모두가 도둑으로 보인다'는 말을 아시지요?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을 할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진보논객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30일 “전여옥의 흥분과 억지를 뉴스에서 본다”며 “전여옥은 박근혜가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옷값으로 썼다는 '누명' 때문에 박근혜가 탄핵된 것으로 판단하는 듯하다. 사진에서 주제가 선명해지도록 진주반지를 돌려 끼는 정도의 일로 그처럼 흥분하는 이유가 그것밖에는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진보논객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30일 “전여옥의 흥분과 억지를 뉴스에서 본다”며 “전여옥은 박근혜가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옷값으로 썼다는 '누명' 때문에 박근혜가 탄핵된 것으로 판단하는 듯하다. 사진에서 주제가 선명해지도록 진주반지를 돌려 끼는 정도의 일로 그처럼 흥분하는 이유가 그것밖에는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