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처조카, ‘논문 표절' 의혹 소명 못하면 최소 ‘퇴학’ 불가피
한동훈 처조카, ‘논문 표절' 의혹 소명 못하면 최소 ‘퇴학’ 불가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5.20 17:24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처조카들의 미국 대학 입학용 논문 표절 의혹을 해당 대학신문이 대서특필한 가운데, 이에 대한 확실한 소명을 하지 못하면 퇴학조치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The Daily Pennsylvanian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처조카들미국 대학 입학용 논문 표절 의혹을 해당 대학신문이 대서특필한 가운데, 이에 대한 확실한 소명을 하지 못하면 퇴학조치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The Daily Pennsylvanian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처조카들의 미국 대학 입학용 논문 표절 의혹을 해당 대학신문이 대서특필한 가운데, 이에 대한 확실한 소명을 하지 못하면 퇴학조치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미국 유펜대학(University of Pennsylvania) 신문은 19일(현지 시각) 미국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한 장관의 처조카 문제와 관련, "두 학생이 쓴 영문 논문 중 최소 5편의 논문이 표절됐다"며 "유펜에 표절 의혹 조사를 촉구한 서명에 4천명 이상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를 보도한 대학신문은 유펜대학의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언(The Daily Pennsylvanian)》이고, 관련 학생들 중 언니는 ‘아이비리그 대학’인 유펜 치과대학원에 재학 중이며, 동생은 입학 예정이다.

신문은 검사 프로그램인 '카피릭스(CopyLeaks)’를 이용해 표절여부를 분석한 결과 논문 5편이 각각 46.2%, 78.2%, 75%, 52.4%, 59.9%의 표절률을 보였다고 들추었다.

특히 75% 이상의 표절률은 사실상 ‘복붙(복사해 붙여넣기)’하는 수준이고, 50% 이상만 돼도 다른 사람의 논문을 거의 그대로 베낀 것으로 미국에서는 판단하고 있다는 점에서 결코 가벼운 이슈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

국내에서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경우 ‘회원 유지’를 ‘Member Yuji’로 번역해 논란이 됐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률이 43%였고, 독일 화가 ‘파울 클레’의 작품 세계를 분석한 석사학위 논문(숙대)은 42%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유펜 대학신문이 논문 표절 의혹을 대서특필함에 따라 해당 대학 측도 이를 그냥 묵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퇴학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에서 '표절(plagiarism)'은 ‘지적 도둑질’로 엄중한 법적 처벌이 따른다.

신문은 이날 관련 학생의 영문 실명을 공개하면서 언니의 반론을 실었다. 언니 최모씨는 해당 신문 취재진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유죄로 입증되기 전까지는 무죄다. 정치적 맥락을 고려할 때 사이버 폭력은 너무 과도하고 비인간적"이라고 말했다.

* 미국 유펜대학 기사 원문; 
https://www.thedp.com/.../plagiarism-allegations-petition

미국 유펜대학 신문(The Daily Pennsylvanian)은 검사 프로그램인 '카피릭스(CopyLeaks)’를 이용해 표절여부를 분석한 결과 논문 5편이 각각 46.2%, 78.2%, 75%, 52.4%, 59.9%의 표절률을 보였다고 19일 들추었다. 사진=The Daily Pennsylvania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미국 유펜대학 신문(The Daily Pennsylvanian)은 검사 프로그램인 '카피릭스(CopyLeaks)’를 이용해 표절여부를 분석한 결과 논문 5편이 각각 46.2%, 78.2%, 75%, 52.4%, 59.9%의 표절률을 보였다고 19일 들추었다. 사진=The Daily Pennsylvania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라 2022-05-26 23:47:03
썩을렬이 대통되니 국가망신만 당하고, ㅉㅉ

김미자 2022-05-25 09:21:52
표절에 저작권침해에 여러가지로 불법입니다

12 2022-05-23 05:18:14
동훈아 너무 걱정마라 최후의 보루 국민대와 동양대가 있잖니.

2022-05-23 03:39:25
표절률이 높게 나온게 잘못됐다고는 말 못하겠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상민 2022-05-22 20:53:27
인과응보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