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만 “루비콘강 건넌 박지현, 톨레랑스 정신부터 공부하라”
김기만 “루비콘강 건넌 박지현, 톨레랑스 정신부터 공부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6.24 13: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 언론인 김기만 전 동아일보 특파원은 24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에게 “부디 입 좀 다무시오”라고 호통치며, 엄중한 충고를 내던졌다.
〈원로 언론인 김기만 전 동아일보 특파원은 24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에게 “부디 입 좀 다무시오”라고 호통치며, 엄중한 충고를 내던졌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을 콕 집어 ‘n차 비판’을 서슴지 않는 전 공동비대위원장 박지현 씨가 24일 또다시 날을 세웠다.

그는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며 “문자폭탄을 퍼붓는 폭력적 행위에 입을 닫는 것이 아니라, 용기 있게 말하고 토론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열 개 중 하나만 같아도 함께하는 정당이 집권할 수 있다. 열 개 중 하나만 틀려도 쫓아내는 정당은 결코 집권할 수 없다”며 “덧셈 정치를 했던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집권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동료들을 모두 적으로 돌린 극렬 팬덤의 뺄셈정치는 대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라고 상기시켰다.

이 대목에서 ‘같아도~’의 호응으로 ‘틀려도~’라는 그릇된 어법의 표현을 썼다. '름'과 '틀림'의 어휘 구분조차 잘 모르는 듯 하다.

이어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고,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강욱 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어느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고 언급, 지방선거 패배 원인을 최 의원 등에게로 돌렸다. 최 의원에 대한 ‘n차 가해’의 연장선이다.

그러면서 “이런 변화를 가져오는 데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 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언급, 최근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 아닌 국민’이라고 주절거린 박용진 의원과 비슷한 뉘앙스의 발언을 보탰다.

이에 원로 언론인 김기만 전 동아일보 특파원이 “부디 입 좀 다무시오”라고 호통쳤다. 지난 4월 16일 일찍이 박씨에게 “말이 너무 가볍고 위험하다”고 지적한 바 있는 그는 “’정치는 언어의 예술’이라고 하지만, 전혀 정제되지 않은 말과 글은 때로 독극물(毒極物)이 되기도 한다”고 일깨웠다.

그는 “69살인 나도 정치를 잘 모르겠고, ‘역사와 국민만 믿고 가면 된다’고 말하면서도 정도(正道), 진리(眞理), 국민의 참 원하는 바 찾기가 너무너무 어렵다오. 그대는 어찌 그리 쉽게 내뱉느냐”며 “26살이 62살 이상으로 현명하고, 투철하고 거기에 성숙할 수도 있다고 믿소. 때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이오. 그러나 그대 박지현은 결코 아니오. 그대는 이미 너무 많은 동료를 난자(亂刺)하고 저격했소. 결과가 참혹하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그리고 내던진 엄중한 충고 한 마디. 

“'n번방 추적단 불꽃'으로 돌아가든지, 26세 평범한 청년으로 사는 법을 다시 배우시오. 절대로 벌써부터 '여의도 문법'으로 더 살아볼 생각 같은 건 하지 마시오. 예를 들어 22대 총선 출마 같은 걸 시도하는 순간, 그간 박지현이 날린 모든 말과 글은 부메랑이 되어 그대를 꽁꽁 묶을 거요.”

아울러 “박지현, 그대는 이미 돌아올 수 없는 루비콘 강을 건넜소. 더럽혀지고 핏기 서린 삽일랑 저문 강에 씻고, 조용히 그대의 마을로 돌아가라”며 “그대는 젊소. 아니 어리오. 정치를 굳이 하고 싶다면 치열한 공부, 기다리는 지혜, 말을 삼가는 신중함, 역지사지(易地思之)하는 ‘톨레랑스(tolérance) 정신’을 좀 더 공부하라고 권하고 싶다”고 타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밑에 ㅇㅇ 2022-06-25 13:14:37
여기도 댓 달앗네 눈아프면 그냥 핸폰을 내려놀고 멀리 산을 보시게

ㅇㅇ 2022-06-24 14:30:24
덧글 쓰기 귀찮지만 굳이 또 기사를 빙자한 가십글을 쓰셨기에 말씀드립니다. n차 가해란 말이 어느 사전에 있는지... 또한 기준없이 알록달록 예쁘게 꾸민 글은 가독성을 흐릴 뿐입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