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외교 참사’… "G7에 치이고, 일본에 치이고, 미국에 치이고”
尹정부, ‘외교 참사’… "G7에 치이고, 일본에 치이고, 미국에 치이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6.27 22:05
  • 댓글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송기훈 애널리스트는 27일 “G7에 치이고, 일본에 치이고, 미국에 치이고, 도대체 나토에는 왜 간 것이냐”고 들입다 물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방송인 송기훈 애널리스트는 27일 “G7에 치이고, 일본에 치이고, 미국에 치이고, 도대체 나토에는 왜 간 것이냐”며 "대한민국이 어느새 '외교거지'로 전락했느냐"고 버럭, 따져 물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기대했던 한미 정상회담도 무산됐다.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의도 여의치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오는 29일 한미일 3국의 정상이 함께 만나는 30분간의 3자 회담 말고는 이렇다 할 회담은 사실상 없다. 그마저 고작 30분 주어진 간이회담이어서, 외교적 성과는 기대난망이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번 나토 회의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와의 양자 회담을 통해 안보와 관련한 깊이 있는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하지만 앞서 기시다 총리는 이미 지난 15일 일본 총리관저 기자회견을 통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의사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혔다.

당시 외교가에서는 “우리 정부가 2015년 위안부 합의 복원은 물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등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독도 인근 해양조사 진행에 대한 사과 등이 전제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쐐기를 박은 것”이라며 “정부가 일본의 요구대로 넙죽 엎드리지 않으면 정상회담은 받아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문화일보〉는 27일 “윤석열 정부가 2015년 위안부 합의 ‘복원’을 통해 한일관계 개선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날 외교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 “윤 정부가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 형해화된 위안부 합의를 복원, 정상화하자고 일본 측에 제안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며 “우리는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것을 하지는 않는다. 다만 기존 것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제안이 아니라 일방적이고 불합리한 친일적 내용이 가득해 용도폐기가 불가피했던 오염된 합의 복원을 통해, 역사를 다시 후퇴시키겠다는 반역사적 발상에 다름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 마디로, '굴욕외교'를 뒷문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직전인 26~27일(현지시각) 독일 바이에른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도 끝내 초청 받지 못했다. 지난해 6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G7회담에 참관국 정상 자격으로 초청받아 참석, 대한민국 국가 브랜드를 최정점에 올려놓았던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한 외교 소식통은 “정부가 윤 대통령의 G7 참석을 위해 외교라인을 총동원했으나, 결국 초청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고백했다.

이에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고 나니, 나라 꼴이 이렇다”며 “’외교라인을 총동원했다’는 말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존심이 뭉개진다. 나토까지 가서 혼밥 하는 거냐”고 장탄식을 내뱉었다.

방송인 송기훈 애널리스트는 “G7에 치이고, 일본에 치이고, 미국에 치이고, 도대체 나토에는 왜 간 것이냐”며 "대한민국이 어느새 '외교거지'로 전락했느냐"고 버럭, 따져 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지 순례 왔습니다 2022-07-01 19:33:57
실제로는 아니었네요. ㅋㅋㅋㅋㅋ 윤석열 깔 때 좋았죠?
https://www.google.co.kr/amp/s/imnews.imbc.com/replay/2022/nwtoday/article/6383472_35753.html

apfhd 2022-07-01 15:59:47
선진국 체험서비스 종료가 되어 이런 치욕을 겪는다...

우오ㅏ 2022-06-30 12:13:38
뉴스엔 국격와르르무너지는 소리나는데 외교참사라는 말은 여기 밖에 안쓰네 큰일났다 큰일나 뉴스에서는 웬 너구리 이야기만 나오고

바람의전설 2022-06-30 09:53:28
집에서 새는 쪽박 밖에선들 안 샐까. 외교 거지, 국제 왕따. 돈은 돈대로 주고 뺨은 뺨대로 맞는 윤석열. 김건희는 각국 영부인이 콜걸이라며 외면하고. 나라 망신에 국민 수치이다. 윤석열을 끌어내리자.

2022-06-29 15:32:18
문재인대통령은 각국에서 약속 못잡아 안달이었는데 정말 비교된다 윤은 무능의 극치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