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국회의원 “온통대전 축소·폐지, 현실 외면 탁상행정”
황운하 국회의원 “온통대전 축소·폐지, 현실 외면 탁상행정”
“지역경제 침체·지역소득 역외 유출 가능성 키워” 경고… 철회 촉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2.07.1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국회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황운하 국회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지역 화폐 온통대전의 혜택을 축소하려는 대전시의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운하(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지난 15일 “온통대전 혜택 축소는 지역 현실을 외면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지역경제 침체와 지역소득 역외 유출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지역경제 버팀목인 온통대전이 대전시의 숫자놀음 앞에 폐지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현실적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전시는 지난 7일 “다음 달부터 온통대전 1인당 충전 한도를 월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캐시백 혜택을 기존 10%에서 5%로 축소한다”고 밝혔다. 연말 온통대전 폐지 검토도 시사했다. 이장우 시장 역시 취임 후 온통대전 정책 변화를 예고한 바 있다.

황 의원은 이를 두구 “그동안 온통대전이 지역소비를 진작시켜 골목상권 활성화와 지역경제 활력의 선순환에 크게 기여한 것이 사실”이라며 “지역민들 호응이 높은 정책을 하루아침에 일방적으로 뒤엎는 것은, 전임 시장 지우기 정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올 3월 대전세종연구원의 보고서를 인용 “온통대전은 전체 사용액의 약 21.9%가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소득재분배와 저소득층 소비지원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치고 있다”며 “대전시장의 온통대전 축소·폐지 방침은, 지속적인 재정투입과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캠페인 강화를 요구하는 연구원의 보고서 내용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재유행의 기미가 보이고, 가파른 물가상승으로 서민경제가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이장우 시장은 지역 소상공인들과 서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헤아려 온통대전의 축소․폐지 방침을 철회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황 의원에 따르면 온통대전은 지난 4월 기준 사용자 99만 명, 카드 발급 120만 장, 누적 발행액 3조 3000억 원, 연간 발행액은 광역시 중 인구 대비 1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