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못 말리는 ‘재클린 패션’… 논문 ‘인증서명’까지?
김건희 여사, 못 말리는 ‘재클린 패션’… 논문 ‘인증서명’까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10.02 23:0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들이 ‘복사 인생’이니 ‘리플리 증후군’이니 수근대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재클린 따라하기’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고양이뉴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남들이 ‘복사 인생’이니 ‘리플리 증후군’이니 수근대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재클린 따라하기’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고양이뉴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끝이 없다. 남들이 ‘복사 인생’이니 ‘리플리 증후군’이니 수근대도, 김건희 여사의 ‘재클린 따라하기’는 계속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 여사가 1일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에 입은 패션이 다시 입길에 올랐다. 미국 케네디 대통령 부인 재클린 케네디 여사의 패션과 헤어스타일까지 복사하듯 따라 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김 여사는 전날 행사 성격에 맞게 장교복 차림의 컨셉으로, 흰색 블라우스를 안에 받쳐 입고 단추가 좌우로 나란히 달린 더블브레스트에 벨트라인이 있는 재킷과 바지를 투피스로 입었다.

디테일에 강해 숨은 1인치마저 놓치지 않는 ‘셜록 홈즈’로 통하는 유튜브 〈고양이뉴스〉 원재윤 PD는 2일 “여사님, 저는 분명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도, 김 여사의 사진과 재클린 사진을 함께 나란히 포스팅했다.

사진을 살펴보면, 재클린 여사 역시 기본적으로 김 여사와 같은 패션 컨셉으로 재킷과 바지로 구성된 투피스 스타일이지만, 상의인 재킷의 길이가 짧다. 당시 유행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또 비슷한 공통점을 찾아 보자면, 김 여사가 재클린의 헤어스타일도 따라 한 것 같은 느낌이다. 한때 어김없이 등장했던 애교용 삐침머리 대신 이마를 훤히 드러낸 스타일로, 재클린 여사와 거의 판박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ㅋ 병이다 ㅋ” “복사여신이다” “모든 게 가짜인 ‘리플리 인생’...진짜인 자아(自我)가 있기는 할까?” “재키는 얼굴과 표정에서 따스한 감정을 품은 사람의 품위가 있는데…” “이렇게 털려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거늬도 진짜 대단해요~”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옷핏만 보면” “자기 인생은 없고 한 평생은 표절인생?” “진짜 이건 뇌피셜이 아니었다”라는 등 냉소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김 여사의 국민대 박사논문 인증서에 서명 날인한 5명의 심사위원 필적을 전문기관이 감정했더니 "모두 동일인이 기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고 〈오마이뉴스〉가 보도했다.

국회 교육위 민형배 의원(무소속)이 필적감정 전문기관인 A문서감정연구소에 의뢰해 김 여사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 필적을 감정한 결과, "5명이 각자 자기의 이름을 본인들이 직접 서명한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이 몰아서 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본보는 지난달 12일 서명의 필체가 김 여사의 것일 가능성에 무게를 둔 바 있다. 특히 김 여사가 지난 7월 26일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고 심정민(29·공사 64기) 소령 유족에게 보낸 자필 손편지와 비교해보면 누구나 쉽게 판독 가능할 정도로 실제로 매우 흡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엄마는 통장잔고증명 위조, 딸은 문서위조냐”며 “모녀가 쌍으로 문서를 위조하는 ‘모녀 문서 위조단’이나 다름 없다”고 꼬집었다.

국회 교육위 민형배 의원(무소속)이 필적감정 전문기관인 A문서감정연구소에 의뢰해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 필적을 감정한 결과,
〈국회 교육위 민형배 의원(무소속)이 필적감정 전문기관인 A문서감정연구소에 의뢰해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 필적을 감정한 결과, "5명이 각자 자기의 이름을 본인들이 직접 서명한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이 몰아서 서명했다"고 밝혔다. 사진=오마이뉴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건희 여사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에 표기된 전승규 지도교수를 비롯한 교수들의 인증 서명(왼쪽). 하지만 모두 한 사람의 필체로 의심 받기에 충분하고, 김 여사가 직접 쓴 자필편지(오른쪽)의 필체와 100%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건희 여사국민대 박사학위 논문에 표기전승규 지도교수를 비롯한 교수들의 인증 서명(오른쪽). 하지만 모두 한 사람의 필체로 의심 받기에 충분하고, 김 여사가 직접 쓴 자필편지(왼쪽)의 필체와 100%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10-08 17:11:54
굿모닝충청? ㅋ 웃기네 ㅋㅋ 이런 찌라시도 있었나 ㅋㅋ
근데 대깨문충성이 더 어울리지 않나? ㅋㅋ 아니면 대깨명충성이거나 ㅋㅋ
국군의 날이니 제복 타입 패션이 딱인 거고
제복이 원래 거기거 거긴거고 ㅋㅋ
보니 더블 버튼 빼고는 딱히 뭐 똑 같지도 않고, 재클린은 벨트도 안 했고
헤어는 영부인 된 후 원래 저 스탈이었고 깻잎 머리는 아주아주 예전 헤어였고 ㅋㅋ
등신들아 눈깔도 없냐? ㅋㅋ 억지 부릴 걸 좀 부려라 ㅋ
그러니 대깨문 대깨명 소리 듣는 거쥐..
엥간히들 좀 하라고 이 등신들아 ㅋㅋ
김건희가 아무리 헛짓거리를 해도 돼정숙이 보다는 천배는 나으니까 ㅋㅋ

위조의 여왕 2022-10-03 17:32:19
필체도 한 사람이 한 것일 뿐만이 아니라 도장 인주 색깔도 똑같아서 한 사람이 다 찍음. 도장도 원래 교수들 각자의 도장과 다름, 한 도장 집에서 한꺼번에 도장 5개 파다가 홀로 찍은 걸로 보임 : https://cdn.usline.kr/news/photo/202107/20452_10599_3050.jpg

미나리나 2022-10-03 11:27:17
인생이 복붙

만수무강 2022-10-03 03:45:10
김건희가 핑크 수트 뽑아입고 나오는 날부터 굥 별세 카운트 다운 시작이겠군

참담 2022-10-02 23:38:48
이런기사 왜 쓰는거요. 그렇게 쓸것이 없나요? 김여사 옷 말하기 전에 본인 각시 옷입는것에 신경써주면 이쁨 받을건디...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