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동훈, 본인이 '말조심' 당부하고 본인이 막말
與 한동훈, 본인이 '말조심' 당부하고 본인이 막말
조국혁신당, 한동훈 향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 응수
  • 조하준 기자
  • 승인 2024.03.2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가락시장을 방문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사진 : 국민의힘 홈페이지)
28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가락시장을 방문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사진 :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 조하준 기자] 

22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3월 28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본인이 당을 향해 ‘말조심’을 당부했으면서 정작 자신이 막말을 해 자신이 한 말을 자신이 뒤집는 행위를 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이런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막말에 대해 조국혁신당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는 말로 응수했다.

이 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정치인은 굉장히 중요하다. 여러분의 삶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정치 자체는 죄가 없다.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저는) 그래서 정치하러 나왔다. 여러분을 위해, 공공선을 위해 몸을 바칠 것”이라며 “범죄자가 여러분 지배하지 못하게 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한 위원장은 “여러분 혼자서 궁시렁대지말고 카톡방에서 걱정하지 마십시오. 나가서 한 분만, 이번 선거에서 국민만 보고 찍으면 된다고 설득하면 우리는 질 수 없다”고 투표를 독려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된 말이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누구를 지칭하는 말이냐는 것이다.

즉, 정치 혐오에서 벗어나 투표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면서 “개같이”라는 격한 표현을 동원한 것이다. 이는 상대 정당 후보들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상당히 문제가 될 발언이다. 또한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상대 정당을 향해 ‘범죄자’ 프레임을 뒤집어 씌우며 공격했다.

최근 국민의힘이 “더 이상 나라를 범죄자와 종북세력에게 내주지 맙시다”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게첩하려 시도했다가 수도권 출마자들의 반발로 인해 하루만에 번복한 바 있었다.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문제의 종북 현수막 게첩을 철회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정작 한 비대위원장 본인의 입으로 현수막 속 문구 내용을 그대로 읊은 셈이 됐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인천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15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몸이 뜨거워지고 말실수하기 쉽다. 더 절제하고 국민 눈높이 맞는 언행을 하는 게 맞다”며 “하루 하나씩 망언을 반복하는 이재명 대표를 반면교사 삼아주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본인 스스로가 말을 뒤집으며 논란이 될 발언을 한 셈이다.

한편, 한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한 ‘범죄자’ 발언도 거듭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전진하냐, 후진하냐, 융성하냐, 쇠퇴하냐, 정의로워지냐, 범죄자들이 지배하는 나라가 되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문제의 현수막 내용을 그대로 읊었다.

그러면서 “이재명·조국 대표는 속내를 숨기 않고 ‘우리가 이렇게 편이 많은데 너희가 어쩔래’라고 뻔뻔하게 나온다. 뻔뻔한 범죄자가 지배하는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러분, 범죄자들의 지배를 막자는 게 네거티브 같냐”며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이 민생”이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이에 조국혁신당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8일 조국혁신당은 신장식 대변인 명의로 〈거칠어진 한동훈 위원장, 급하긴 급한가 봅니다〉란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신장식 대변인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한 뒤 “한 위원장은 율사를 오래해서 단어 선택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 지적하며 “‘개 같다’는 표현은 심한 욕이고 언론도 ‘X같이’처럼 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 정말 급하기는 급한 모양”이라며 “패션과 언행에 극도로 신경을 써온 한 위원장이 그런 험한 말까지 하다니. 그런 표현은 애견인들의 표는 받지 않아도 상관없다는 메시지로 읽힐 수도 있다”고 거친 막말을 내뱉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조롱했다.

신장식 대변인은 또 한동훈 비대위원장을 향해 “부처님 말씀을 전해드리겠다. "豕眼見惟豕(시안견유시) 佛眼見惟佛(불안견유불)",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라는 말이다. 귀를 씻고, 한 위원장의 오늘 발언은 안 들은 것으로 하겠다”며 부처의 말과 소부(巢父)·허유(許由)의 고사를 인용해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