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예측 후 정신승리로 일관한 '엄문어'
황당한 예측 후 정신승리로 일관한 '엄문어'
애초부터 예측이 아닌 주술?
  • 조하준 기자
  • 승인 2024.04.12 20:1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 압승을 예측했으나 보기 좋게 빗나가 망신을 산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사진 출처 : 교보문고 홈페이지)
이번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 압승을 예측했으나 보기 좋게 빗나가 망신을 산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사진 출처 : 교보문고 홈페이지)

[굿모닝충청 조하준 기자] 

이번 22대 총선을 앞두고 TV조선을 비롯한 각종 언론사들이 ‘엄문어’라고 추켜세웠던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국민의힘의 1당을 예측했으나 보기 좋게 빗나가 망신을 당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예측이 틀린 것에 대해 다소 정신승리에 가까운 답변을 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지난 21대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 획득을 맞췄다는 이유만으로 TV조선을 비롯한 언론사들이 ‘엄문어’라고 추켜세우며 초청했다. 특히 이들이 ‘엄문어’라고 추켜세운 이유에는 그가 이번 총선에선 국민의힘의 압승을 예측한 것에 있다. 그는 작년부터 1년여 간 국민의힘이 이번 총선에서 170석을 얻고 더불어민주당이 110석을 얻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러나 3월 들어 국민의힘에 불리한 여론조사가 쏟아지자 슬그머니 국민의힘의 ‘과반’으로 하향조정했다. 그는 총선을 이틀 앞둔 8일 한국일보와 진행한 판세 분석에서 "고령층의 투표율이 높다"며 국민의힘이 150~155석으로 과반을 차지하고 민주당이 125~130석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총선 전날인 9일 TV조선 유튜브의 라이브 뉴스쇼 '강펀치'에서도 국민의힘이 과반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봤다. 엄 소장은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스윙 보터' 충청권(대전·충북·충남·세종)에서 국민의힘이 28석 중 17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충청 지역에서 선전하면 지역구에서 130석을 차지하고, 비례대표에서 19석을 확보해 총 149석을 가져간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충청권에서 6석을 얻는 데 그쳤다.

또 엄 소장은 총선에서 민주당이 지역구 120석과 비례대표 11석으로 총 131석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했다. 개혁신당이 2, 3석, 새로운미래 1, 2석, 자유통일당과 녹색정의당 각각 1석을 전망했다. 하지만 그의 예상과 달리 자유통일당과 녹색정의당은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

자신의 예측이 빗나간 결과가 나오자 엄경영 소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막판 보수결집 분위기가 있어서 뒤집힐 것으로 예상했는데, 낙동강벨트 정도만 보수결집이 이뤄지고 충청, 수도권엔 미치지 못했다"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보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그만큼 컸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는 누구나 할 수 있는 결과론적 분석(?)인데다 애초에 여론조사 전문가라면서 그간 변해가는 민심 추이조차 헤아리지 못하고 있었다는 뜻이기에 그저 정신승리에 불과한 것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그가 왜 이렇게 민심과 동떨어진 분석을 하고 있었는지는 다른 경로를 통해 알 수 있었다.

그는 12일 극우 논객 정규재씨가 운영하는 펜앤드마이크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출구조사 발표 당시 자신의 예측과 동떨어진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제 정성이 하늘에 닿지 못해 참담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그는 처음부터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이기길 갈망하고 있었고 자신의 갈망을 ‘예측’으로 포장해 내놓은 것이라 볼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문제는 그의 발언을 여과 없이 보도했던 언론들에 있다. 이미 본지에서 오피니언으로 알린 바 있듯이 엄경영 씨의 예측엔 ‘근거 데이터’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을 생략하고 여과 없이 그의 주술에 가까운 예측을 내놓으며 여론을 호도하다시피 했다. 근거 없는 주술에 가까운 예측을 내놓았던 엄경영 씨도 자신의 발언에 대해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지만 여과 없이 보도했던 언론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기 2024-04-13 01:10:00
중간에 오류 하나요
정규재랑 펜앤드마이크랑 갈라선지 오랩니다
논조도 달라졌고 정규재씬 새로 유튜브 개설했습니다

stampkgt 2024-04-12 21:14:28
엄문어 ㅋㅋㅋㅋ 낙지 오징어도 아니고 문어 ㅋㅋㅋ
문어 찜 쪄먹어버리고 싶네 ㅋㅋ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