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경제자유구역 6월 중 지정 신청"
충남도 "경제자유구역 6월 중 지정 신청"
7개 지구 570만 평…천안·아산 R&D 집적지구 외 6개 지구 사업시행자 선정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4.04.1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본격 추진한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본격 추진한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본격 추진한다.

균형발전국(국장 고효열)은 지난 15일 진행된 58차 실국원장회의 자료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김태흠 지사에 보고했다.

도에 따르면 대상지는 7개 지구 570만 평이다. 당초 계획한 466만 평보다 104만 평 늘었다.

구체적으로 ▲천안시 수신면 53만 평 ▲천안·아산 R&D 집적지구 16만 평 ▲아산시 인주면 159만 평 ▲아산시 둔포면 124만 평 ▲서산시 지곡면 56만 평 ▲서산시 부석면 B지구 104만 평 ▲당진시 송산면 58만 평 등이다.

사업시행자는 천안·아산 R&D 집적지구를 제외하고 모두 선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점 유치 산업은 미래모빌리티와 디스플레이, 2차전지, 수소융복합 등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 타당성 조사 및 개발계획 수립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도는 이달 중 개발계획을 수립한 뒤 6월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청은 2025년 출범이 목표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오는 기업(Re-shoring)이나 외국 자본을 가지고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각종 지원은 물론 외국인 학교를 비롯한 각종 인프라 확충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도는 주요 정당의 22대 총선 공약 반영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민선8기 들어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핵심 과제로 선정, 추진 중인 도는 경제자유구역 복원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충남은 2008년 황해경제자유구역을 지정받았지만, 글로벌 경제 위기에 따른 투자 유치 어려움 등으로 6년 뒤 해제된 아픈 경험을 갖고 있다.

현재 경제자유구역은 전국 12개 시‧도에 걸쳐 총 9곳이 있고, 충남과 대전, 세종에만 없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월 26일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충남에 외국인 투자 기업 유치를 위해 세제 지원 및 규제 완화를 해주는 경제자유구역이 과거 있었는데 없어졌다”며 “반드시 복원시키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지켜지지 않을 경우 후폭풍도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김갑수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