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네展] 류기형 우금치 예술감독 “예술가에게 생각을 주는 전시”
[모네展] 류기형 우금치 예술감독 “예술가에게 생각을 주는 전시”
16일 마당극패 우금치 전 단원 단체관람
  • 배다솜 기자
  • 승인 2016.03.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배다솜 기자] “작품 창작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으로서 모네의 고뇌를 새로운 융합예술로 어떻게 표현 했는지 확인코자 왔습니다. 대전예술의 발전을 내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어요.”

16일 ‘모네, 빛을 그리다 展’ 전시장을 찾은 류기형 마당극패 우금치 예술감독 겸 대표의 말이다.

이날 오후 우금치 단원 20여명은 대전무역전시관을 찾아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을 관람하며 문화생활 향유의 시간을 가졌다. 마당극패 우금치는 대전에서 창단돼 전국 규모 공연활동을 펼치고 있는 대전 대표 마당극단이다.

류 감독은 “모네의 글 중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과감한 방법’ 이라는 글이 굉장히 와 닿았다”며 “창작자는 남들과 다른 시선과 다른 시선으로 기존의 틀을 어떻게 깰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데, 100여 년 전의 모네도 그런 고민을 했다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전시와 관련해서는 “정적인 그림은 지루할 수 있지만 이번 전시는 그림 자체가 생동적으로 살아 움직여서 그림이 살아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그림을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선사했다”고 감상평을 남겼다.

지역 극단의 대표로서 류 감독은 “우리 지역에는 늘 형용사처럼 문화의 불모지라는 말을 따라 붙는다. 하지만 찾아보면 많은 작가와 예술가는 물론 전시·공연이 풍성하다”며 “이번 모네전만 봐도 1년은 행복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술은 인간의 정신세계를 풍성하게 만들어 줄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마음을 풍족하게 해주는 것” 이라며 “지역 문화예술의 발전을 위해 시민들이 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많이 봐줬으면 한다”고 바람을 내비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