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뜨거운 도안호수공원, 날카로운 감시 필요할 때
[취재수첩] 뜨거운 도안호수공원, 날카로운 감시 필요할 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4.2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도안호수공원 관심이 뜨겁다.

갑천친수구역(도안호수공원) 3블록에 1780세대의 아파트 분양이 예정되자 부동산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도 그럴 게 대전에서 가장 각광받는 도안신도시, 그리고 가장 노른자 땅에 아파트가 들어서니 시선이 갈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인공호수 조망권까지 갖춰져 있어 대전뿐만 아니라 서울,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이런 관심은 인근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호수공원 예정지 근처 일부 아파트들의 가격은 지난해보다 약 1000만 원 가량 올랐다는게 업계 전언이다. 

도안신도시 서구 지역 아파트들은 둔산동 등 대전의 중심지와 멀리 떨어져 있어 도안신도시 유성 지역 아파트들에 비해 가격 상승폭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호수공원 개발로 그간 서러움(?)을 톡톡히 날려버린 것이다.

인근 상가주택도 호수공원 호재를 누리고 있다.

지난해까지 12억 원에서 12억 5000만원에 거래됐던 상가주택은 호수공원 효과로 토지가격이 상승, 1억 원을 더 줘야 살 수 있을 정도로 몸값이 올랐다.

일각에선 “올해 대전 지역 평균 부동산 가격은 호수공원에 의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뜨거운 곳은 부동산 시장뿐만이 아니다. 시행사인 대전도시공사 전화기도 불이 나고 있다.
“하루에 수십 통 분양 관련 문의가 온다”는 대전도시공사 관계자의 토로는 어느 순간 일상이 됐다고 한다.

여기에 당초 다음달 분양이 행정절차 등으로 연기될 기미가 보이자 수요자들의 궁금증은 더 커진 모양새이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벌써부터 “떴다방이 뜨는 것은 당연하다”, “도안호수공원은 로또”, “프리미엄 1000만원은 기본, 5000만원까지” 등 부동산 과열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것.

때문에 지난해 수면위로 드러난 세종시 불법전매가 재현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당시 검찰은 세종시 이주기관 종사자에게 특별공급된 아파트 분양권을 전매제한 기간 내 불법으로 판 혐의로 정부 고위공직자, 부동산 업자 등 40명을 붙잡아 조사한 바 있다.

당시 분양권에는 최고 4700만원 프리미엄이 붙은 것으로 알려져 일부 공직자들은 잘못된 판단으로 자신의 공직생활에 오점을 남겼다.

더구나, 지난 2007년부터 분양에 들어가기 시작한 도안신도시 일부 아파트들은 지금까지 1억 원 가까이 가격이 오르는 등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마당에 호수공원 역시 프리미엄이 붙을 게 뻔하다는 시선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업계 사이에선 “일명 ‘세력’들이 부동산 규제가 들어간 세종시에서 호수공원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얘기마저 흘러나오고 있어 호수공원이 투기의 장으로 변질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디 내 집 마련에 꿈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투기세력에 등 떠밀려 눈물을 흘리지 않게 행정기관의 감시가 어느 때 보다 절실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