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배신자고, 누가 선장인가?”
“누가 배신자고, 누가 선장인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7.07.22 12: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누가 배신자고누가 선장인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22일 정치권에서는 배신자와 선장'이 논쟁의 키워드로 떠올랐다다름 아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간에 오간 공방이다.

 

먼저 자유한국당 홍 대표가 선공에 나섰다. 홍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배신자론'을 제기했다최근 구애를 본격화하고 있는 바른정당을 겨냥보수의 터전으로 여겨지는 대구-경북(TK)에 얼씬도 하지 마라는 옐로카드를 꺼내든 것이다지난 대선 때 그 나름 톡톡히 효과를 봤던 카드다.

 

홍 대표는 특히 TK민심은 살인범은 용서할 수 있어도 배신자들은 끝까지 용서하지 않는다"고 목청을 높였다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동조이른바 '배신의 정치'에 가담했던 정당이 바로 바른정당임을 상기시키는 발언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선장의 총애를 받아 일등 항해사에 오른 사람들이 배가 난파할 지경에 이르자 선상반란을 주도하면서, 선장의 등 뒤에 칼을 꽂고 자기들끼리 구명정을 타고 배를 탈출했다"고 공격했다

 

그리고는 "망망대해를 떠돌고 있는 나머지 구명정 선원들은 적선을 향해 공격할 생각은 않고, 오히려 의리를 지킨 모선 선원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며 공격하고 있다"면서 바른정당의 정치를 적반하장으로 몰아붙였다

 

그는 이어 "곧 태풍의 계절이 오고태풍이 오면 구명정으로는 살아날 수가 없다" "빠른 시일 내에 모선으로 귀선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른정당이 대변인의 논평으로 반격에 나섰다이종철 대변인은 측은한 생각이 앞선다고 운을 뗀 뒤, “홍 대표는 머릿속이 '조폭식사고로 가득 차 있는 것 같다고 거친 반응을 보였다.

 

또 홍 대표가 말하는 선장이 누구인가모름지기 정치를 하는 이에게 선장은 국민이다면서 이기적 욕심에 눈이 멀어 국민에게 저항하며 반란을 꾀한 장본인들이 바로 한국당 사람들이라고 맞섰다.

 

그리고는 최근 자유한국당의 충북 도의원이 행한 레밍’  발언을 빗대, “부디 한국당에서 레밍은 홍준표 한 명으로 그쳤으면 좋겠다면서 국민이 태풍인데국민에게 저항하는 한국당은 결국 거대한 민심의 태풍에 침몰할 수밖에 없을 것임이 자명한 이치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돼지 2017-07-23 20:37:46
최순실과 박정권에 부역하며 국정농단에 동참했던 당신들이 용서 받을 수 없는 배신자이고 적반하장이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