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금남면장, 위법관련 처벌 불가피
前금남면장, 위법관련 처벌 불가피
‘그린벨트·사유지 훼손’ 市 인사위 회부될 듯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3.07.0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린벨트 훼손과 타인의 사유지 무단사용 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전 금남면장의 처벌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감봉 등 인사상 불이익 외 검찰고발 가능성도"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와 사유지 훼손으로 민원이 발생하는 등 물의를 빚은(6월 18일자 본지 보도) 前금남면장 김모씨가 市 차원의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사안의 정도에 따라 검찰 고발 등 추가적인 처벌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市관계자는 “김 前면장의 위법 행위가 가볍지 않아 인사위원회 회부를 통한 처벌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인사위원들의 결정이 어떤 식으로 내려질지 확실치는 않지만 징계수위는 감봉정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인사상 불이익 외에 훼손 지역에 대한 원상복구 명령도 함께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타인의 사유지를 침범하고 그린벨트를 훼손한 정황에 의도성이 있을 경우 경찰 및 검찰에 고발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시청 관계자들의 현장조사 결과, 김씨는 금남면 금천 2리 산지의 땅 100~200㎡정도를 0.5~1m 깊이로 굴착한 뒤, 여기서 나온 흙을 다른 부지로 옮겨 활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뿐만 아니다. 최근에 김씨는 도로에 회차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마을 주민의 사유지를 허락도 없이 파헤쳐 확‧포장하는 등 위법 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행 금남면 지역 그린벨트 감시는 금남면사무소의 산업계 직원이 맡고 있다. 이를 감독해야할 사람은 다름 아닌 ‘면장’이다.

이번 일로 인해 김 前면장은 7월 세종시 인사에서 다른 사업소로 발령을 받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