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박근혜의 ‘옥중정치’… 유영하의 '자기정치'”
    이준석 “박근혜의 ‘옥중정치’… 유영하의 '자기정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2.12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황교안 전 총리를 배신자라는 취지로 이야기한 유영하 변호사의 전언을 ‘전혀 신뢰할 수 없는 유영하의 자가발전’이라는 합리적 추론이 제기돼 주목된다.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11일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말 그대로 박 전 대통령이 ‘선거의 여왕’으로서의 감각을 잃었다는 주장이어서 믿을 수 없다”고 단정하다시피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원래 박 전 대통령이 ‘선거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득한 것은 이길 수 있는 선거, 그리고 자신의 행위를 더해 이겨낼 수 있는 선거에만 참여한다는 동물적인 감각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지금 시점에 황교안 후보를 흔들었는데도 그가 당선된다면, 박 전 대통령은 고립무원의 상태가 될 것”이라며 “그야말로 박 전 대통령의 영향력이 사라졌다는 것을 증명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요컨대, 자유한국당 당 대표 경선에서 이른바 대세론에 힘 입어 황 전 총리의 당선이 가장 유력한 상태에서 선거에 관한 한 동물적 감각의 소유자인 박 전 대통령이 그런 엉터리 ‘옥중정치’를 했겠느냐는 회의적인 진단을 내놓은 셈이다.

    그는 “중간에 전달자이면서 확인해줄 사람이 유 변호사 밖에 없다는 상황에서 나온 이런 말은 신뢰도가 없다”며 “그는 이 발언을 통해 후보들을 줄 세울 수 있게 되어 유일한 수혜자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