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착관계로 징계 받은 대전·충남 경찰 2명
    유착관계로 징계 받은 대전·충남 경찰 2명
    버닝썬 사태 관련 홍문표 국회의원 자료 공개…최근 5년 간 총 70명 징계 처분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3.14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버닝썬 사태로 강남 클럽과 경찰의 유착관계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 간 유흥업소 등과의 유착관계로 징계를 받은 경찰이 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사진)
    최근 버닝썬 사태로 강남 클럽과 경찰의 유착관계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 간 유흥업소 등과의 유착관계로 징계를 받은 경찰이 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최근 버닝썬 사태로 강남 클럽과 경찰의 유착관계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 간 유흥업소 등과의 유착관계로 징계를 받은 경찰이 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홍성‧예산)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2014년~2018년)간 경찰공무원 유흥업소 및 기업 등과의 유착관계로 적발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경찰 총 70명이 징계를 받았으며, 이 중 중징계(파면‧해임) 처분을 받은 경찰도 5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2014년 17명 ▲2015년 16명 ▲2016년 11명 ▲2017년 20명 ▲2018년 6명으로, 이 중 서울청 소속 경찰이 전체의 절반이 넘는 45명(64%)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 A씨는 42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단속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파면됐으며, 인근 지역 경찰 B씨 또한 1000만 원을 받고 사건 청탁을 받은 혐의로 같은 처분을 받았다.

    충남청과 대전청 소속 경찰 각각 1명도 이 기간 동안 유착관계가 드러나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은 “유착관계가 근절되지 않은 것은 경찰의 자정 의지가 약하기 때문으로 볼 수밖에 없는다”며 “하루 빨리 특단의 조치를 내려 국민의 신뢰감을 회복하고 범죄 근절에 앞장서 줄 것”을 주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