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양대병원 김연수 교수, 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구연상
    건양대병원 김연수 교수, 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구연상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9.05.0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수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사진제공=건양대학교병원/굿모닝충청=남현우 기자
    김연수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사진제공=건양대학교병원/굿모닝충청=남현우 기자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연수 교수가 최근 열린 '2019 대한이비인후과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이전까지 두경부암 치료를 위한 항암 표적치료는 '세툭시맙(Cetuximab)'이라는 약품만이 FDA 승인을 받았으나, 내성률이 높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았다.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세포의 증식과 분화, 이동, 점착 등을 조절하는 신호전달과 연관된 단백질 'c-Src'의 억제제인 'PP2'라는 약물을 이용해 기존의 세툭시맙 치료에 저항성이 있는 두경부암 세포주에서 효과를 나타냄을 확인, 새로운 치료법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PP2라는 c-Src 억제제가 상피간엽이행으로 불리는 세포형태가 변화하는 과정을 조절해 항암치료 효과를 보인다"라며 "추후 임상시험 등 관련 연구를 지속해 새 표적치료제로의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연수 교수는 지난해 12월 대한두경부종양학회에서 개최한 학술대회에 '켈로이드성 흉터 억제방안'에 관한 연구로 우수연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