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변했어요! …아산시, 국가하천 깨끗해져
이렇게 변했어요! …아산시, 국가하천 깨끗해져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9.05.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삽교천 제방복구 전과후(사진 아산시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삽교천 제방복구 전과후(사진 아산시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아산시가 국가하천 제방 불법경작 단속과 낚시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을 펼쳐 국가하천이 깨끗해졌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국토교통부 합동 ‘홍수기 대비 하천 안전점검’ 결과, 국가하천의 제방훼손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삽교천의 경우, 선장제 3.3㎞, 돈포제 3.2㎞ 구간의 제방 안쪽은 절개돼 밭으로 일궈진 상태였다.

안성천 제방 10.3㎞ 전 구간이 콩과 깨로 덮여 있었다.

삽교천과 안성천 제방이 수년간 불법경작으로 크게 훼손돼 수해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하천 내 불법 경작행위와 점용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국가하천 인접 마을을 대상으로 주민홍보, 계도와 불법경작 단속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오랫동안 훼손된 삽교천 돈포제, 선장제 L=6.5km 구간의 불법경작 재발방지를 위해 주민과 합의했다.

현재는 관내 국가하천 제방부지 내 불법경작행위는 전무한 상태다.

시는 훼손된 국가하천 제방복구 후속조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의 협조를 받아 복구공사를 시행했다.

공사는 곡교천 강정․인주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공사에서 발생하는 사토를 활용해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 올해 5월 완료했다.

또, 시는 하천 내 낚시객들이 집중되는 4월부터 5월까지 2개월 동안은 하천 환경정비 집중기간으로 설정했다.

하천환경 보전과 불법쓰레기 처리를 위해 곡교천 구간에 청소용역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낚시객 불법투기 쓰레기 최소화를 위해 ‘낚시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클린 아산을 모토로 재해예방과 다양한 하천관리 정책을 발굴하고 시민과 함께 깨끗한 하천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