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성구, 정신질환자 사각지대 최소화
    대전 유성구, 정신질환자 사각지대 최소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27 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청사 전경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최근 조현병 환자로 인한 사건사고가 발생하면서 대전 유성구가 정신질환자 관리를 위해 나섰다. 

    유성구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선 정신건강 전문요원 두 명을 추가 채용하고 정신의료기관 퇴원 환자와 미등록된 환자가 정신건강복지센터에 등록해 사례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정신질환자의 만성화 예방과 함께 약물증상교육, 사회기술훈련 등 사회복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자·타해 위험이 발생할 수 있는 정신응급 상황에 대비해 경찰, 소방, 의료기관과 협의체를 구성,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극단적 선택으로부터 안전한 건강도시를 만들기 위해 유성시장을 거점으로 특화사업인 ‘생명마을 방앗간’을 운영 중이다. 생명존중문화 인식 개선을 위해 정기적인 캠페인도 하고 있다. 

    신현정 유성구보건소장은 “정신질환자의 사회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조기발견과 개입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정신질환자의 사례관리 및 지역사회 복귀를 위해 정신건강관리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상담을 희망하는 구민은 유성구 정신건강복지센터로(☎825-3527~8) 문의하면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