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승조 “항일 정신으로 위기 극복 앞장”
    양승조 “항일 정신으로 위기 극복 앞장”
    5일 기자회견…대책본부 가동·소재산업 육성 박차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8.0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가 5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같은 수출 규제와 경제보복 조치 관련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양승조 지사가 5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같은 수출 규제와 경제보복 조치 관련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도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일본 수출 무역 관리령 개정안 의결에 대응해 경제위기대책본부를 가동한다.

    또 도내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금융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소재부품산업 육성에 집중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5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같은 수출 규제와 경제보복 조치 관련 기자회견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도의 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우선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점검·대응 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수출규제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현 상황에 대응하면서 기업인과 경제단체 등이 참여하는 비상경제상황점검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한다.

    또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대책본부를 꾸리고 기업 지원과 산업 대책, 예산·세정 지원 같은 6개 분야별 대책반을 운영한다.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접수창구를 상시 운영하며 기업의 어려움을 듣고 지원 방안을 찾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R&D과제 수행 지원 창구를 운영해 도내 기업이 중앙정부 공모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기획 아이템 과제 작성 같은 컨설팅을 지원한다.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에는 무담보 대출 자금 81억 원을 긴급 지원하고 5200억 원의 중소기업육성자금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징수 유예, 세무조사 유예 같은 지방세 특례제한법에 따른 세제 지원도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또 중장기 대책으로 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이 핵심 소재·부품·장비 등을 국산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를 위한 ‘충청남도 소재산업 지원조례’ 제정도 검토한다.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율을 높이고, 융복합·차세대·혁신소재 개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가 발표할 예정인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에 맞춰 정부 예타 면제 사업을 발굴하고, 도내 중소기업 기술력 강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도는 신규 공장 증설 시 인허가 기간 단축을 지원하고 수입선 다변화를 위한 대체시장 발굴과 해외 소재·부품 공급 업체 신규 발굴에 따른 경비, 신용조사와 수입보증보험료 지원 등도 펼칠 계획이다.

    도는 이밖에 시·군은 물론, 충남연구원과 충남테크노파크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지사는 “일본은 1592년 임진년, 1597년 정유년, 1910년 경술년 무력으로 침탈해 우리 민족을 유린했다”며 “그러나 우리 민족은 결코 굴복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싸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위험의 요소를 제거하고, 이를 기회로 반전시켜 나아간다면 정신과 문화는 물론, 경제마저 우월한 위대한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며 “항일과 독립운동의 정신적 본향으로서 (우리 충남이) 앞장서 위기 극복의 대열을 이끌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