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식이법이 악법? “가짜뉴스 그만 퍼트려야”
    민식이법이 악법? “가짜뉴스 그만 퍼트려야”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12.10 15:4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도로교통법인 이른바 ‘민식이법’이 10일 오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민식이법’은 지난 9월께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진 9살 김민식 군의 이름을 딴 법안이다.

    지난달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해 본회의 상정만을 남겨뒀지만 같은 날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선언, 본회의가 무산되면서 12일간 계류 상태였다.

    이날 법안이 통과 된 후 민식군 아버지 김태양(35)씨는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아이들의 이름으로 된 법안이 사회의 선한 영향력을 끼쳐 다시는 아이들이 다치거나 사망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것이 오늘까지 법안을 위해 활동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하준이법’과 ‘민식이법’은 통과 됐지만 해인이법 태호·유찬이법은 아직 남아있다. 조속히 해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민식이법’이라는 타이틀만 다루다보니 무조건 스쿨존 사고는 가중처벌에 징역형이라는 오해와 가짜뉴스가 많이 생성 돼 피해를 보고 있다. 언론이 이 법안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전달해 ‘민식이법’은 악법이라는 내용은 잘못된 정보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민식이법’은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개정안으로 구성됐다.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스쿨존에 신호등과 과속 단속 장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고 특가법 개정으로 안전운전 의무를 다하지 않은 운전자가 스쿨존에서 어린이를 사망 또는 상해에 이르게 하면 처벌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이다.

    특가법 개정안에는 스쿨존 내 교통사고로 어린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우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에 처하고, 어린이를 다치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최근 온라인상으로 퍼지고 있는 가짜뉴스는 스쿨존에서 사고를 내는 ‘모든’ 운전자가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

    특가법 개정안을 운전자에게 적용하려면 운전자가 스쿨존에서 규정 속도 시속 30킬로미터를 초과하거나, 안전운전 의무를 위반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냈을 경우다.

    해당 법안도 ‘운전자가 도로교통법 제12조 3항에 따른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같은 조 제1항에 따른 조치를 준수하고 어린이의 안전에 유의하면서 운전해야 할 의무를 위반해 어린이(13세 미만)에게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제3조 1항의 죄를 범한 경우에는 가중처벌한다’고 적시돼 있다.

    법안 자체에 ‘어린이보호의무를 다하지 아니했을 때’ 라는 가중처벌 요건이 명확히 정해진 만큼 스쿨존에서는 운전자 주의 의무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짜 2020-02-24 03:08:50
    솔직히, 민식이 법이 문제는 있다.


    https://youtu.be/ovc5r2SxzWo

    사회주의아웃 2019-12-11 16:04:15
    굿모닝 충청도 빨갱이한테 매수당했어요?악법 맞잖아요ㅋㅋ애가 갑자기 튀어나와도 무조건 운전자 과실. 운전자중 스쿨존에 사람없을때 잠깐 인지 못해서 시속 30키로 넘겨보지 않은 사람이있을까요?? 그냥 전국민을 잠재적 범죄자로 만들수도 있는 악법임
    그리고 극좌성향의 민노총 출신인 민식이 엄마 더불어공산당과 무슨 관계인지도 조사가 필요해보임.더불당에서 공수처 통과시키려고 민식이법이랑 무리해서 묶었는데, 그걸 민주당에 안따지고 한국당에 난리치고 국회앞에서 집회까지 하고ㅋㅋ 지 애 죽음을 두고 정치함??? 제 정신인 사람인가 저게?? 마치 운전자가 과속한것처럼 언플하는데 알고보니 24키로로 규정속도도 지켰음.
    민식이법때문에 1300여조의 국민세금이 쓰이고 중국산CCTV들여와서 온국민이 감시망에 들어가게됨

    여기도 2019-12-11 15:33:48
    벌레들 꼬이네
    F킬라 가온나.

    ㄷㄴㅈㅈㅈ 2019-12-10 20:11:35
    안전의무를 다했다는 증명책임을 운전자가 스스로 져야하겠지? 그리고 안전의무를 다하지 않을경우라고 애매하게 만들어놓으면 과연 그 누가 꼬투리 안잡힐사람 있으리. 멍청일보 선동 ㄴ

    선동 ㄴ 2019-12-10 18:18:00
    가짜뉴스라는 기준을 왜 너네 맘대로 정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