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봄을 기다리며 얼음이 만든 예술작품
    [포토뉴스] 봄을 기다리며 얼음이 만든 예술작품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2.0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봄을 봄...

    요 며칠 입춘한파가 기승을 부렸다.

    올해도 동장군은 잠시 물러나 있는 것이 싫은가 보다.

    그래도 어쩌랴. 

    때가 되면 가고 오는 계절인 것을...

    7일 오래된 나무를 카메라에 담으려 충남 공주 정안천 상류을 찾았다.

    가는 길에 목적과는 다른 뜻밖의 예술작품을 만났다.

    어찌 그냥 지나칠까.

    본디 예술이라는 것이 사람의 마음을 위로하고 따뜻하게 하는 행위 아닌가.

    떠나야 하는 동장군의 서러운 마음을 녹이려 봄은 설레는 예술작품을 만들었을 터.

    봄만큼 떠나는 동장군의 아쉬움을 잘 아는 화가나 조각가가 있을 리 없지 않겠나. 

    봄도 때가 되면 자리를 내주고 떠나야 하니 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