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근 “윤미향, 머리에 뿔도 하나 안 달린 ‘괴물’(?)…개실망”
    류근 “윤미향, 머리에 뿔도 하나 안 달린 ‘괴물’(?)…개실망”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30 08: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류근 시인은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류근 시인은 "악마나 괴물이 나오나 했더니, 이거 뭐 머리에 뿔도 하나 안 달리고...”라며 매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류근 시인의 반응은 한마디로 ‘대실망’이다. 혹시나 했던 ‘뿔 달린 괴물’이 아니라, 지극히 멀쩡한 ‘인간’이 나와서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기더기들이 하도 지랄들을 해서 웬 악마나 괴물이 나오나 했더니, 이거 뭐 머리에 뿔도 하나 안 달리고...”라며 “개실망”이라고 ‘시바!’했다.

    김주대 시인은 30일, 이날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여성운동-인권운동 활동가’ 윤 국회의원의 힘있는 활동을 평범하게 기대한다”며 응원을 보냈다.

    그러나 윤 의원을 ‘괴물’로 몰아붙이며 확증편향식 공격을 일삼는 부류에 대해서는 거친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
    “인간 백정 곽상도, 수구 미통당, 기회주의좌파 진중권과 그 아류들, 나쁜 검찰들이 설칠수록 그들의 의도와 반대로 시류가 흘러가니 세상은 현명하고 많이 신명 난 곳이다.”

    이런 가운데 30일 〈조선-중앙-동아일보〉 등 대표적 수구언론은 물론 〈국민일보〉까지 대열에 가세해 '윤 의원 괴물 만들기'에 어김 없이 열을 올렸다.

    그들에게 윤 의원은 이미 ‘괴물’이었고, 여전히 ‘괴물’이며, 앞으로도 ‘괴물’이라는 낙인을 찍기로 작심한 듯이 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수 2020-05-30 09:26:03
    기지는 공정학ㆍ 객관적이야하면 남의기사를 옮기는것은 기자가아님
    더반성과 성착이요구되나
    능ㅈ력부족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