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첫 학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대전교육청은 뭐 하나?"
    대전 첫 학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대전교육청은 뭐 하나?"
    전교조 대전지부, "어떻게 외양간 고칠 것이냐"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6.30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대전지부가 등교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대전교육청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전교조 대전지부가 등교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대전교육청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에서 등교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전교조가 대전교육청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30일 성명을 내고, "대전에서 최근 보름 사이 6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13번 확진자의 자녀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등교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대전시교육청은 어떻게 외양간을 고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교육청은 그동안 확진자 발생을 전제로 한 교육부의 매뉴얼만 신줏단지 모시듯 하면서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안일하게 인식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며 "현재 대전교육청은 코로나19 대응 전담팀 자체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보건 담당 사무관과 주무관 몇 명이 타 시·도교육청 상황을 참조해 움직이다보니 대응이 늦어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대처를 할 수 없었다"며 "대전시교육청은 지금이라도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대전지부가 내놓은 대책은 ▲천동초와 충남중 인근 초·중·고에 즉각 '등교중지' 명령을 내리고 최소 2주 이상 원격학습을 운영할 것 ▲'권고' 수준인 학교 내 밀집도 조정안을 '의무' 사항으로 격상하고, 전체 학생의 1/3만 등교하거나 격일제 등교를 추진할 것 ▲대전시와 교육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등과 협력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환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 등 3가지다.

    114번과 115번 학생 확진자가 다닌 학원 5군데 뿐만 아니라 천동과 가오동 일대 학원에 대해서도 휴원을 강력히 권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경로가 불확실한 감염이 잇따르고 청소년 확진자가 발생한 비상 상황에서 등교 인원을 전체의 2/3로 제한한 현재의 소극적 조정은 학생 안전을 담보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되면 실내는 50명, 실외는 100명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사적·공적 목적의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되고, 공공시설은 원칙적으로 운영이 중단된다"며 "학교를 매개로 한 'N차 감염'으로 교사와 학생, 학부모,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114·115번 환자인 충남중 3학년 학생은 지난 22일부터 원격수업에 들어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천동초 5학년 학생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등교한 것으로 밝혀져 해당 학년의 전수조사가 진행된다. 학생 확진자가 다녔던 학원들에 대해서는 대전시교육청이 수강생 명단을 파악해 전수조사하고, 2주간 휴원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