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책임 통감"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책임 통감"
청소년진흥원 관련 김동일 도의원 도정질문에 "확실하게 정리" 밝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1.2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청소년진흥원 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제게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청소년진흥원 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제게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청소년진흥원(진흥원) 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제게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지사는 25일 오전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김동일 의원(민주, 공주1)의 진흥원 관련 도정질문에 “이사장으로서 진흥원 상황을 속속들이 알고 필요한 조치를 했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지사는 마무리 발언에서도 “이사장 직분을 다하지 못한 부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지금이라도 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진흥원을 일신해서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하게 정리해 나가겠다”며 “원장에게 권한이 집중돼 있는 부분을 개정해 정리하고, 본래의 기능을 빠른 시간 내에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구성원과 마찰을 빚으며 법정 소송과 충남인권위원회 주의까지 받는 등 원장 취임 이후 조직 내부의 마찰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도 차원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현 진흥원 파행사태의 책임이 이사장에게 있고 관련 센터장 채용 과정에서 절차적 하자인 제척사유가 추가로 밝혀졌다”며 “원장 임용 시 이러한 문제에 대한 적격심사가 없었다. 명명백백히 재조사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