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면론’ 마침표…”상처뿐인 자충수, 다시 우뚝 설 수 있을까?”
이낙연 ‘사면론’ 마침표…”상처뿐인 자충수, 다시 우뚝 설 수 있을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18 22: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벽두부터 쓰나미처럼 거세게 휘몰아쳤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은 18일자로 사실상 종지부를 찍게 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KBS광주/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새해 벽두부터 쓰나미처럼 거세게 휘몰아쳤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은 18일자로 사실상 종지부를 찍게 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KBS광주/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비록 대통령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에게도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대통령에 대한 사면과 관련, “국민적 공감대가 없는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불쑥 사면론’에 쐐기를 박았다.

이에 사면론을 꺼냈던 이 대표는 “대통령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더 이상 언급을 회피했다. 그리고는 이날 저녁 〈KBS광주〉와의 인터뷰에서도 “대통령님의 뜻을 존중한다”고 같은 입장을 재확인시켰다. 또 “대통령 발언의 뉘앙스로 볼 때, 지금이 아닌 다음 번에는 이야기할 수도 있는 거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서는 더 말씀드릴 게 없다”고 일축했다.

이로써 새해 벽두부터 쓰나미처럼 거세게 휘몰아쳤던 ‘사면론’은 사실상 종지부를 찍게 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 대표의 사면론 소신은 불가피하게 그만 주워담아야 할 상황이 됐고, 이 대표의 정치적 승부수는 ‘패착’으로 귀결되며 상처뿐인 자충수가 되고 말았다.

특히 “정치인들에게도 사면을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는 문 대통령의 지적은 이 대표를 겨냥한 경고성 메시지나 다름 없다는 점에서, 이 대표로서는 정치적 운신의 폭이 상당히 제약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스스로는 “결코 정치적 유불리를 고려한 게 아니었다”라고 말하고 있지만, 정치지도자로서 치명적인 데미지를 입은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런 역경을 딛고 이 대표가 과연 예전의 신뢰감과 지지도를 회복해낼 수 있을지는 예측불허다.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 경쟁에서 이미 자신을 추월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언제 어떻게 다시 따돌릴 수 있게 될지 주목된다.

우선 이 대표로서는 사면론 제안과 관련, 확실하면서도 진정어린 사과가 절대 필수조건으로 요구된다. 제 아무리 사면이 자신의 소신이었다 해도, 결정권자인 대통령이 반대하고 국민 대다수가 공감하지 않고 있음이 확인됐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강력한 신뢰감을 바탕으로 한 경쟁력 있는 정치인 이낙연으로 다시 우뚝 거듭날 수 있을지, 아니면 바람 불거나 흔들면 가지만 앙상하게 남는다고 해서 붙여진 ‘이낙엽’이란 별명처럼 ‘마지막 잎새’와 같은 정치인으로 주저앉을 것인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권 2021-01-19 14:02:56
모 유튜버가 주진우와 이낙연 대표를 같은 류로 분리 한 후, 그렇다면, 자신들만의 팬덤층을 향해, 합리성을 설득하는 스타일이라.!!! 가만히, 보고 있으면 된다고 했다.!!! 전적으로, 동의한다.!!

충청최고 2021-01-19 10:22:10
시대에 뒤떨어진 정치를 보여준게 불쑥 꺼내든 사면론이죠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를 시작 하면서 대표시절엔 당윈들 뜻을 받아서 당을 바꿨고 대통령의 국정수행도 언제나 국민이 먼저였는대 꽃길만 걸어오던 당대표는 아직도 정치인들 끼리 서로 입 맞추고 언플이나 하면 국민들이 넘어 가겠지 하는 어리석음을 보여주니 한심 할 뿐이고 좋아 한다는 막걸리로 이미지 만들 시간에 언론.검찰.법원등 개혁을 안 하면 대다수 국민들만 피해보는 구조를 하루라도 빨리 뜯어 고칠 연구 좀 하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