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의 급조된 지지율, 거푸집 또는 착시현상에 불과”
홍준표 “윤석열의 급조된 지지율, 거푸집 또는 착시현상에 불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9.11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급조된 지지율은 거푸집이나 다름 없다”며 “벽돌처럼 차근차근 쌓아 올리지 않은 지지율은 한순간의 착시현상에 불과하다”고 후려쳤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급조된 지지율은 거푸집이나 다름 없다”며 “벽돌처럼 차근차근 쌓아 올리지 않은 지지율은 한순간의 착시현상에 불과하다”고 후려쳤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의 ‘청부고발’ 사건이 손준성 검사에서부터 시작돼 김웅 의원을 거쳐 정점식 의원 등 국민의힘이 함께 한 정치공작 의혹으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윤석열 측 연루자들은 한결같이 모르쇠 또는 발뺌으로 일관하더니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를 되레 공작의 진원지로 지목하는 것으로 모자라, 이제는 최근 제보자가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난 사실을 들추어 ‘박지원 게이트’라고 몰아붙이며 우격다짐을 벌이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서 "골든크로스를 찍었다"며 상기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급조된 지지율은 거푸집이나 다름 없다”며 “벽돌처럼 차근차근 쌓아 올리지 않은 지지율은 한순간의 착시현상에 불과하다”고 후려쳤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부터라도 당을 생각한다면 스스로 헤쳐나가라. 그게 사나이 대장부”라며 “그 문제는 윤석열-손준영-김웅의 개인 문제이지, 우리 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선긋기에 나섰다.

앞서 오전에도 그는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 가지 마시기 바란다”고 소리친 바 있다.

특히 ‘굴러온 돌이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주범'으로 인식하는 듯, 윤 전 총장에 대해 쌓인 불만을 토로했다.

입당할 때부터 당대표와 갈등이 있었고, 당에 들어와서는 의원들 줄세우기 구태정치로 말이 많더니 경선 토론회 회피하면서 학예회만 열게 했고, 이미 확정된 경선 룰 시비로 헛된 갈등만 키웠다.”

그리고는 “급기야 개인 문제인 ‘고발사주’ 사건을 당까지 물고 들어감으로써, 당이 앞으로 큰 피해를 보게 생겼다”고 발칙하다는 표정으로 윤 전 총장을 째려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