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오민석 판사, 영장기각 ‘오판’ 전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왼쪽)과 박주민 의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영장전담 오민석 부장판사는 ‘영장기각’ 전담 판사는 아닐까? 오 부장판사가 7일 자신이 결정한 ‘영장기각’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심지어 영장기각을 마치 관성의 법칙처럼 남용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정도다.

    영장기각 대상자들은 이명박 정권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여론조작’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전‧현직 간부들이다.

    이에 대해 법조인 출신 의원들이 날 선 비판을 내놓았다.

    판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최고위원은 8일 “국민들이 지금 펄펄 끓고 있는데 그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번에 추가로 발견된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은 무려 48개 팀이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엄청나게 퍼부었다”면서 “심지어 양지회의 전‧현직 간부들이 다 연루가 되어 있다”고 사안의 중대성을 짚었다.

    그는 특히 “유사 사건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지워 증거 은닉 혹은 증거 인멸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사안에서, 과연 이것을 경미한 사안으로 본 사례가 있었는가”라고 물은 뒤, “증거 인멸 혐의로 청구했는데 증거 가치라는 새로운 개념을 또 만들어 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멸의 대상이 되는 증거가 증거 가치에 비추어서 요모조모 따져보니,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것은 ‘질문에 질문으로 답을 한 것’”이라며 “판사는 질문에 대한 답을 해줘야지, 질문에 질문으로 답을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변호사인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영장이 기각된 게 2건인데, 하나는 양지회 간부 노모씨로, (그는)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과 동일한 혐의(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이고, 다른 하나는 양지회 현직 간부 박모씨"라고 말했다.

    그는 "박씨는 범죄 혐의가 아예 증거은닉인데, 영장을 기각한 게 이해 안 되는 굉장히 드문 경우”라며 “수사의 핵심은 이들이 누구의 지시를 받았느냐고, 윗선을 숨기기 위해 도주할 우려도 분명히 있다고 봐야 한다"고 영장기각의 부당함을 꼬집었다.

    요컨대, 이들의 주장은 구속영장을 기각한 오 판사의 판결이 명백히 잘못된 ‘오판’이라는 결론이다. '오 판사의 오판'이라는 비아냥이 흘러 나왔다. 자칫 '영장전담 판사'라는 타이틀에 '영장 (기각) 전담 판사'라는 수식어가 추가될지 모를 일이다.

    이에 앞서 오 판사는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해 영장을 기각, 여론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박주민 의원은 “법조계에서는 영장전담 판사라는 자리가 대법원장이 행사하는 중요한 인사권 중 하나다. 또한 법원장들이 영장전담 판사를 임명할 때 자신의 지시를 고분고분 잘 따르는 사람을 골라서 한다는 비판이 끊임 없이 제기돼 왔다”고 말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사법부도 2017-09-11 22:07:52

      오민석 판사가 MB를 비호하는거라 생각이 됨. 아무리 MB가 나쁜짓 많이 했어도 여전히 MB는 돈이 많고 이런 힘이 있는 늙은이임. 지금도 국민세금으로 외국여행을 그렇게 자주 다닌다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