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손석희앵커, "서해순 인터뷰 질문 보따리"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오는 25일, 고인이 된 가수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JTBC <뉴스룸> 출연을 예고한 가운데, 손석희 앵커가 예상질문 준비에 들어갔다. 손 앵커는 이를 위해 23일 영화 <김광석>을 관람했다.

    물론 그동안 언론과의 접촉을 피해왔던 서 씨가 방송 출연을 자발적으로 요청함으로써 이뤄지는 이번 인터뷰에서, 손 앵커는 어떤 이슈를 질문내용으로 포함시킬지 골몰하고 있다.

    일단 예상 질문은 서 씨에게 제기됐던 숱한 의혹 중에서, 굵직한 쟁점들 중심으로 추릴 것으로 보인다. 질문의 가닥은 크게 가수 김광석의 죽음과 딸 서연 양의 죽음에 얽힌 의혹들로 나뉜다.

    먼저 김 씨의 자살이 구조적으로 불가능한 환경인데도 자살로 단정한 근거와, 언론 인터뷰에서 ‘실수-자살’ 등으로 말을 바꾼 점에 관한 서 씨의 입장을 묻는 질문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당시 김광석 씨가 목에 줄을 감은 채 계단에 누워 있었다고 했던 것과는 달리, 목 뒤에 삭흔(목 부위를 압박하여 피부에 남은 흔적)은 없고, 교살(목졸라 죽임)한 흔적만 남아 있었던 점에 대해 확인 질문이 가능할 것 같다. 또 당시 현장에 강력범죄 이력의 오빠가 왜 함께 있었는지도 쟁점이다.

    그리고 김 씨와 결혼 전 과거 이혼사실을 숨긴 이유와, 9개월짜리 영아 살해 여부도 질문대상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딸 서연 양의 죽음에 관한 확인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딸의 사망시점에 관한 것으로, 경찰은 119 구급차로 서연 양을 이송해 병원 치료를 받는 도중 사망했다고 발표한 반면에, 병원측에서는 이미 사망한 채로 병원에 도착한 것으로 차트에 기록돼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최초 목격자인 서 씨에게 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어 딸의 죽음을 친정어머니에게조차 알리지 않은 점과, 무슨 이유로 서연 양이 미국에 가 있는 것처럼 거짓말을 했는지에 대한 질문도 예상된다. 현재까지 친정어머니는 외손녀가 납골당에 묻혀 있다는 말만 달랑 전해들었을 뿐 납골당의 위치조차 알려주지 않아 모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동사무소의 연락을 받고 외손녀의 사망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 친정어머니가, 서 씨에게 뒤늦게 이를 확인하고 나서야 비로소 실토한 점과, 대법원 소송 중이었음에도 판결이 끝난 2008년 10월까지 법원에 김광석 씨의 음악 저작권 등의 법적 수혜 대상자인 딸의 죽음을 숨긴 사실에 대해서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목표했던 저작권 등을 자칫 김광석 본가에 뺏길 것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수혜자의 죽음을 속이고 기망한 게 아닌지, 또는 그런 법적인 상황을 서 씨가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도 질문대상이다.

    또한 딸이 급성폐렴을 앓고 있음에도 사전에 병원 진료를 다닌 흔적이 없었던 점과, 서 씨의 주장대로 물을 마시고 누워 있던 딸이 소파에서 떨어져 급히 병원에 후송시키자마자 곧바로 죽음에 이르렀다는 당시 정황황에 대한 서 씨의 해명도 중요하다.

    아울러 딸의 죽음 이후 빈소는커녕 어떤 장례 절차도 밟지 않은 채, 사망 3일 후 화장으로 조용히 처리해버린 상황도 확인 대상이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