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4.25 수 14: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대전 ICT융합분야 생태계 조성 ‘첫발’정보문화산업진흥원,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사업 추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재)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 핵심인 ICT융합분야의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소프트웨어(이하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로 3년차를 맞는 SW융합클러스터사업은 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SW융합 R&D, 벤처창업·기업성장, SW융합 인적자원, 혁신 네트워크 등 4대 분야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신산업과 신시장 육성,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 위해 2016년부터 5년간 2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은 지난해 45억 원의 예산으로 대전의 IT・SW기업 47개사를 선정해 지원했으며, 모두 17건의 SW융합 R&D 기술개발을 통해 상용화를 달성했다.

    또 140명의 신규 고용창출과 497건의 수출계약, 1069명의 교육생 배출 등의 성과를 얻어냈다. 

    올해 SW융합클러스터사업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지원한다.

    SW융합 R&D 생태계에서는 국방과 SW융합의 R&D 6개 과제에 15억 원이 투입되며, 대전의 전략산업과 SW융합의 서비스 R&D에는 4개 과제에 6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대전지역 IT・SW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벤처창업 기업성장 생태계에는 약 11억 원을 투입해 창업 초기기업 지원과 SW융합 사업화 지원, 국내외 시장진출 지원, ICT Top Junior 육성지원을 추진하며 29개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창업교육 지원 및 지역 내 학교를 통한 인력양성 지원, 기업 수요중심의 SW융합 전문가 양성, 소나타캠프 운영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SW융합 인적자원 생태계도 추진한다.

    박찬종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실현의 핵심 동인은 SW융합 기술이며, 대전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의 핵심 사업으로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우리지역 IT・SW기업이 중견・대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SW융합클러스터사업은 4월 현재 ICT Top Junior육성지원사업 등 3개 사업이 공고 중이며, 자세한 정보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누리집(www.dica.or.kr) 또는 대덕SW융합클러스터 누리집(http://cluster.dici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