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회숙 “김지은 폭로, 안희정을 한국정치에서 아웃시켰다”
진회숙 “김지은 폭로, 안희정을 한국정치에서 아웃시켰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8.22 00: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1심 무죄선고를 놓고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현행 법체계로는 구조적인 불가항력으로 인한 불가피성을 거론하는 한편에, 사법부가 사건을 지나치게 나이브하게 판단했다는 비판적인 견해 등 분분하다.

이런 가운데 여성 음악평론가인 진회숙 씨는 22일, 위계에 의한 성폭력으로 상징되는 김지은 씨의  ‘미투’ 폭로 자체를 역사적 가치를 갖는 유의미한 행동이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희정 사건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데, 그것에 대한 내 판단은 얘기하지 않겠다”고 운을 뗐다.

그리고는 “다만 안희정 같은 쓰레기가 힌국 정치에서 ‘아웃(Out)’되었다는 것만으로 김지은의 폭로는 역사적으로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겠다”고 간명한 결론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뚝 2018-08-22 01:05:55
살아있는 권력의 패륜을 꾸짖는 것도 아니고, 이미 잘못의 댓가로 사회적으로 모든 것을 잃은 사람에게 쓰레기 잘 아웃되었다고 공개적으로 침뱉는 행동, 참 별 볼일 없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