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실패한 소상공인들의 재기 돕는다”
“소진공, 실패한 소상공인들의 재기 돕는다”
14일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 ‘2018 실패박람회’ 참가, 각종 지원 프로그램 운영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8.09.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사진제공=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공단)이 창업에 실패한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 위해 지원사격에 나선다.

공단은 14일부터 3일 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되는 ‘2018 실패박람회’에 참가해 소상공인의 재기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박람회 내 재도전존에 위치한 공단의 재기지원 부스에서는 ▲희망리턴패키지 ▲재창업패키지 등의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에 대한 홍보와 안내를 비롯해 현장에서 직접 사업정리컨설팅, 재기교육 및 재창업교육 등 상담부터 신청·접수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제공된다.

희망리턴패키지는 폐업 또는 폐업예정 소상공인에게 사업정리 컨설팅, 철거·원상복구, 재기교육 등을 제공해 소상공인 폐업 충격을 완화하고 임금근로자로의 재기를 지원한다.

재창업패키지는 특화형 및 비생계형 업종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에게 교육과 전담멘토링을 연계해 재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흥빈 이사장은 “다생다사(多生多死)하는 생계형 창업시장에서 폐업을 경험하는 소상공인들이 많다”며 “다양한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실패라는 경험을 재도전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도전’을 핵심주제로 공동체문화와 응원의 분위기 조성을 비전과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행사로는 ▲재도전 지원 정책개선 프로그램 ▲사전 백명 토론 ▲실패문화와 사회혁신 포럼 ▲모의법정 ▲과학의 실패특별전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