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⑤] 화장실 부족, 희미해진 실선…두 바퀴 굴리기 어렵다
    [커버스토리 ⑤] 화장실 부족, 희미해진 실선…두 바퀴 굴리기 어렵다
    초보자용 자전거 가이드 - 대전 3대 하천 자전거도로 개선사안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0.2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그란 바퀴가 대전의 가을바람을 가른다.
    기록적인 폭염을 뒤로 한 채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다가왔다.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 ‘라이딩’ 족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계절이 가을이다.
    ‘나도 한 번 자전거로 탄탄한 허벅지를 만들까’라는 생각이 문뜩 떠오르지만 처음이 어렵다.
    자전거부터 무엇을 사야할지 모를 뿐만 아니라 가격표를 보며 좌절하기도 한다.
    또 인도는 사람을 칠까봐 무섭고 도로는 일명 ‘자라니’라는 눈총 때문에 가기가 꺼려진다.
    그래서 준비했다.
    초보자를 위한 자전거 정보.
    초보자 입장에서 얼마짜리 자전거를 사는 게 좋은지, 자전거 싸게 사는 방법은 없는지가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자전거를 사고 난 뒤 기타 장비는 뭐부터 사야할지, 또 어디서 라이딩을 즐겨야할 지도 망설이게 된다.
    굿모닝충청은 초보자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김형규 자전거여행가, 이규민 둔산MTB 실장, 여상욱 대전MTB 대표에게 자문을 구했다.
    김형규 자전거여행가는 지난 2009년 280랠리 완주를 시작으로 2011년 메리다컵 MTB마라톤 완주를 했고 대전에서 땅끝마을까지 1박 2일 라이딩을 하는 등 국내 여러 지역을 자전거로 다니고 있다.
    이규민 둔산MTB 실장은 동호회 경력을 기반으로 약 10년 째 해당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MTB 1세대인 여상욱 대전MTB 대표는 선수 출신으로 산악크로스컨트리 등의 종목에 출전한 바 있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3대 하천 자전거도로를 통해 ‘라이딩 수도’로 거듭나기 위해선 해결해야할 문제가 산적해있다는 지적이다.

    시에 따르면 3대 하천 자전거도로에 대한 주요 민원은 시설 노후화와 화장실 부족 등으로 손꼽힌다.

    우선 자전거도로는 지난 2012년과 비교해 시설 노후화를 겪고 있다.

    울퉁불퉁 페인 도로가 한 두 구간이 아닌데다 가고 오는 자전거가 겹치지 않게 칠해져놓은 실선은 시간이 오래 지난 탓에 희미해져가고 있다.

    화장실 부재도 아쉽다는 지적이다.

    총 길이 약 80㎞의 3대 하천 자전거도로에는 91개 화장실이 있지만 구간마다 일정하게 설치돼있지 않은 상태다.

    일례로 뿌리공원 방향의 유등천자전거로에서 복수교 근처에 설치된 화장실은 종착지인 뿌리공원까지 가는 길의 마지막 화장실이다.

    이 화장실에서 뿌리공원까지 약 2.8㎞, 10분(이하 네이버 지도 기준)이 소요된다.

    금강방향 한빛대교 근처 화장실에서 와동육교 인근 화장실까지 불과 약 500m 거리 밖에 안되는 것과 대조적이다.

    여기에 일부 구간은 화장실을 가기 위해 강을 건너야하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시 하천관리사업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도로가 심하게 파인 사안은 시민들에 의해 빠르게 민원으로 접수된다. 이럴 경우 즉각 보수공사가 들어가지만 자잘한 것은 계획을 잡아 한꺼번에 점검하고 있다”며 “뿌리공원 근처를 비롯해 화장실 3개소를 올해 만들고 있고 내년에도 4개를 추가로 늘리는 등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