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용 “순혈주의는 자해적 태도이고, ‘순혈’은 악마가 좋아하는 피다”
전우용 “순혈주의는 자해적 태도이고, ‘순혈’은 악마가 좋아하는 피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11.07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부 여당의 지도급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한 편가르기에 이어 내부 총질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순혈주의를 지나치게 신봉하는 데서 비롯된 부작용’이라는 해석이 나와 주목된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7일 “민족적 순혈주의든 정치적 순혈주의든, 순혈주의는 ‘우리’를 증오하게 만드는 자해적 태도”라며 “악마가 좋아하는 피가 ‘순혈’”이라고 일깨웠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건, 그를 비호하는 ‘거대 정치세력’이 없다는 방증이기도 하다”며 “이 지사의 유죄 여부는 앞으로 검찰과 법원에서 ‘순리대로’ 판단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도 요즘 이해찬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등 민주당의 여러 인사들을 ‘집중공격’하는 사람이 많다”며 “눈치가 조금만 있어도, 이 ‘집중공격’ 뒤에 또 어떤 공격이 이어질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 거리에서 보좌하는 청와대 비서진 상당수가 박 시장 시기의 서울시 출신”이라고 말했다.

또 “때맞춰 소득주도 성장 정책 때문에 망한다는 둥, 북한에 쌀 퍼줘서 쌀값이 오른다는 둥 온갖 흑색선전이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이 틈에 온갖 시답지 않은 사람들이 '문재인 탄핵'까지 공공연히 주장하고 있다”고 떠올렸다.

그리고는 “아군과 먼저 싸우려 드는 '결사대'는 결코 자기 주군을 지킬 수 없다”라며 파벌적 싸움을 주도하는 일부 세력을 겨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