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기습 폭설 ‘대비’ 
대전 유성구, 기습 폭설 ‘대비’ 
도로제설대책 추진계획 수립…이달 말까지 노후장비교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1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설작업 모습. 사진=유성구 제공
제설작업 모습. 사진=유성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가 신속한 제설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올 도로제설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으로 ▲노후장비교체 ▲내 집‧내 점포 앞 눈치우기 시민참여 운동 확산 등 기본 방향을 설정하고 이달 말까지 자재, 장비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지난 12일에는 구청 중회의실에서 방재관리담당과 토목담당, 청소담당, 동 주민센터 담당자 등 재난 대응 실무자들이 모여 기습 폭설에 대비한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상 예보 없는 기습 폭설 시 신속한 상황 파악을 위해 재난상황실과 당직실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제설 거점지역을 선정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다음 달 1일부터는 도로제설대책상황실을 가동하고 기상예보 발령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기상예보를 예의주시하며 도로결빙과 폭설 피해를 예방할 방침”이라며, “예보 없는 폭설에도 신속히 대응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