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범계 의원 제대로 수사해 달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범계 의원 제대로 수사해 달라”
3일 오후 대전지검에 수사촉구서 전달 “소환조사, 계좌추적까지 요구한다”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8.12.0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조(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수석 대변인이 3일 대전지검에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촉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박희조(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수석 대변인이 3일 대전지검에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촉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최수지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하 시당)이 박범계(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당은 3일 오후 대전지방검찰청 민원실에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촉구서’(공직선거법 위반 등)를 제출했다.

올 6·13 지방선거 중 박 의원의 지역구에서 발생한 ‘불법 선거자금’ 사건과 관련, 박 의원을 제대로 수사해달라는 것이다.

정치브로커 등으로부터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은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은 지난달 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고발한 바 있다.

수사촉구서를 제출한 박희조 시당 수석대변인은 “김소연 시의원이 박 의원을 선거법상 공동정범 혐의로 고소를 했다. 알려진 혐의점에 대해, 정황 증거에 대해 검찰이 명백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필요하다면 소환조사, 계좌추적까지 확실하게 검찰에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오늘 수사촉구서를 제출한 이상 검찰은 의지를 갖고 박 의원에 대한 수사를 강력히 진행해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