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으로 떠돌던 대전시 고위 공무원 수사, 착수?
‘소문’으로 떠돌던 대전시 고위 공무원 수사, 착수?
사업 인·허가 개입 금품수수 등 의혹 포착 알려져… 국무총리실 감찰 후문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0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사정당국이 대전시 고위 공무원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결과에 따라 파문이 예상된다.

대전시 안팎의 소식통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암행감찰반은 최근 대전시 고위 공무원 A 씨의 시청 사무실에서 각종 자료를 수집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한 개발업자의 사업 인·허가 과정에 개입, 도움을 주고 이의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  

실제 대전시 안팎의 소문은 A 씨가 인·허가 과정에 개입, 친·인척을 통해 대전 인근 지역 전원주택 1채를 개발업자로부터 받았다는 내용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어려울 수 있었던 개발업자의 사업 인·허가를 도운 대가이며, 사업체 또한 당초 등록된 업종과 다소 다르게 운영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감찰반이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해 암행감찰을 벌였고 사정당국 역시 A 씨의 의혹을 인지, 전방위적인 내사에 착수했다는 것이다.

A 씨는 인·허가 개입 외 또 다른 비위사실 의혹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