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악성 프레임’ 깨는 전문방송 해보고 싶다”
손혜원 “‘악성 프레임’ 깨는 전문방송 해보고 싶다”
- 손혜원의원이 진보성향 역사학자 전우용교수에게 '긴급 제안'하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1.05 11: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비판 글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등 야권과 언론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왜곡된 프레이밍’으로 인한 폐해에 대한 심각성을 고민하고 있다.

그는 5일 이를 ‘악성 프레임’으로 규정하고, 이를 깨기 위한 방안으로 팟캐스트나 유투브 방송 추진 의욕을 밝혔다. 이를 위해 진보성향의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에게 긴급제안을 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 교수의 SNS 글에 공감을 표한 뒤, “전 선생님 모시고 ‘악성 프레임’을 깨기 위한 전문방송을 한번 하고 싶은 소망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전 선생님의 워딩은 언제나 그저 놀라울 뿐”이라며, “말 뜻만 제대로 알아도, ‘공익제보’와 ‘양아치짓’을 분간할 수 있다”고 언급한 전 교수의 최근 SNS 글을 올렸다.

전 교수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직에 있는 사람이 해고될 각오하고 공익을 위해 자기 조직의 비리를 폭로하는 게 ‘공익제보’”라며 “이미 퇴직한 사람이 몇 달이나 지나서 자기 조직에 관한 헛소문을 퍼뜨리는 건 보통 ‘양아치짓’이라고 한다”라고 꼬집었다.

손 의원은 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관련된 전 교수의 과거 SNS 글도 인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수 2019-01-05 14:33:12
적극찬성합니다

쓰려기 언론들 반박하는 매체가
없으니 기고만장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