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온천 옛 명성 찾기 ‘시동’ 
대전 유성온천 옛 명성 찾기 ‘시동’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17 17: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가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 용역 착수보고회를 17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열었다. <사진>

이 사업은 온천로 일원에 온천의 특색을 가미한 개성과 상징성 있는 관광 콘텐츠 및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으로 총 34억 원이 투입된다.

유성구는 ▲온천 실개천 ▲온천분수 ▲대형 상징조형물 ▲세련된 야간경관조명 ▲포토존 ▲온천공원과 갑천을 잇는 스카이워크 등 최근 관광트랜드를 반영한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담을 예정이다.

또 천년의 역사와 함께 1990년대까지 신혼, 온천여행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은 유성의 옛 명성을 되찾는다는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은 온천로 일원에 진행 중인 일련의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마중물 사업”이라며, “위치적, 시기적으로 중요한 사업인 만큼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배건 2019-01-17 23:01:39
배건 2019-01-17 22:57:12
34억 푼돈써서 온천이되살아난다!!
절대 그럴일없을듯요
제발 대기업리조트하나 유치시켜주세여
체류형 가족과함께 머물다가는 도시만드려면 현대아울렛과 신세계에서 쇼핑도하고
계룡산산행도 하고 딱좋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