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순항’
    대전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순항’
    지난 달 착공 5월 완공 예정…노후 단독주택 개량‧신축 사업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사진=동구 제공
    대전 동구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사진=동구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동구는 전국 최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 매입 확약을 통해 추진 중인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이 5월 완공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화된 단독주택 혹은 다세대 밀집지역의 주민들이 합의체를 구성, 주택을 스스로 개량‧신축하는 사업이다.

    사업시행은 토지 등 소유자 전원의 합의로 주민합의체를 신고하고 사업시행계획 인가가 나면 바로 착공이 가능하다.

    도시주택보증공사(HUG)에서 총사업비의 50~70%까지 저금리(1.5%)로 융자를 지원해주기 때문에 사업비 부담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해당 건물은 지상 5층 높이 임대주택으로 10세대가 거주할 수 있으며 지난해 7월 주민합의체 신고 후 9월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거쳐 10월 LH가 임대주택 전체를 매입하는 것으로 확약을 체결했다. 이미 공사는 지난 달 시작됐다. 

    판암동 주민합의체는 “LH공사 기준대로 사업시행 시 매입한다는 조건으로 매입 확약,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한국감정원 사업성 분석과 동구 적극적인 행정절차 지원으로 협의 단계부터 사업시행인가까지 빠르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황인호 구청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가오 새터말 사업 지역에도 자율주택정비사업이 3개소 추진 중으로 노후된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주민이 스스로 참여하고 있어 도시재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