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전당대회 연기 ‘불가’… 27일 개최 ‘확정’
    한국당, 전당대회 연기 ‘불가’… 27일 개최 ‘확정’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2.1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오는 27일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한국당 중앙당 선관위는 이날 연기 불가 시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한 대표 경선 예비주자들의 주장에도 불구, 애초 일정을 강행하기로 최종 의견을 모았다.

    선관위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 변경과 관련, △1~2주 연기(3월 5~6일 또는 3월 11~12일) 안과 △3주 이상 연기(3월 26~27일) 안을 모두 실무적으로 검토했으나, 중앙선관위에 경선사무를 위탁하지 못하거나 4월 재∙보선 중복에 따른 선거지원업무 이원 등 장애가 발생해 불가하다는 쪽으로 결론 지었다.

    대신 예정대로 27일 전당대회를 개최하되, 14일간의 선거기간(2.14~2.27) 중 모바일 투표일인 오는 23일 이전까지 ▲합동연설회 4회 ▲토론회(TV‧유튜브 등) 6회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된 야외 전당대회 개최 방안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선관위는 △1~2주 연기(3월 5~6일 또는 3월 11~12일) 안의 경우 일산 킨텍스에서 대관이 가능하나,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지원으로 중앙선관위 경선 사무위탁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3주 이상 연기(3월 26~27일)할 경우 역시 킨텍스 대관과 중앙선관위 경선 위탁 모두 가능하지만, 오는 4월 3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 기간(국회의원 2곳, 기초의원 3곳)과 일정이 겹치게 돼 당의 선거지원업무가 이원화된다는 문제점이 드러났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