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톨릭 신자 심상정이 바라보는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가톨릭 신자 심상정이 바라보는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4.11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 신자이기도 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
    〈가톨릭 신자이기도 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우리나라에서 낙태죄 폐지를 가장 앞장서 주도적으로 반대해온 곳은 가톨릭 교회다.

    ‘낙태죄 폐지 반대 100만 인 서명운동’과 함께 “낙태죄 규정 위헌 여부를 다루는 헌법소원을 기각해달라”는 탄원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하기도 했던 가톨릭계에는 그러나 11일 헌재의 결정이 마른 하늘에 날벼락 같은 악몽으로 기억될 것 같다.

    이런 가운데 가톨릭 신자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먼저 '마리아'라는 세례명을 갖고 있는 심 의원은 이날 헌재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을 적극 환영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와 SNS에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존중한 오늘의 결정은 대한민국이 인권선진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제 ‘산아제한’에서부터 ‘여성출산지도’에 이르기까지 오랜 세월 여성의 몸을 국가가 통제하고 인구정책의 수단으로 취급해온 몰상식한 시대가 마감되기를 바란다”라고 적었다.

    특히 “낙태의 非범죄화를 주장해왔던 사람으로서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 자기결정권이라는 이분법적 논쟁 구도가 매우 불편했다”며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주장하는 사람은 생명을 경시한다거나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생명의 존엄성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일각의 목소리는 진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가톨릭의 낙태죄 폐지반대 서명운동이 시작되었을 때 십자가 앞에서 여러 차례 자문했다”며 “그러나 정치인 심상정과 가톨릭 신자 심상정의 마음에 갈등은 없었다”라고 떠올렸다.

    또 “종교는 영혼을 다스리고 정치는 현실의 해법을 찾는 일”이라며 “낙태의 非범죄화는 생명존중사회로 나가기 위한 책임 있는 정치적 선택이라는 확고한 믿음과 각오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종교와 정치의 차이점과 특징에 대한 자신의 소견을 밝힌 것이다.

    그리고는 “앞으로 저는 이번 헌재 결정과 관련하여 국회에서 모자보건법과 형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원치 않는 임신과 낙태를 실질적으로 줄이고 여성과 태아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사회·정치적인 역할에 힘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