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영 “송현정 기자 ‘논란’... 작가인 저도 이런 인터뷰는 안 한다"
    공지영 “송현정 기자 ‘논란’... 작가인 저도 이런 인터뷰는 안 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0 15:51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대통령에게 묻는다' 특집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 (사진=KBS TV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대통령에게 묻는다' 특집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 (사진=KBS TV 방송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정부 2주년 대담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던 KBS 송현정 기자의 질문 수준과 대화방식을 놓고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 씨도 한 마디 거들고 나섰다.

    그는 송 기자가 독재자라는 야권의 비판과 청와대 인사검증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이 나오는 도중 말을 끊는 등 무례한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작가인 저도 이런 인터뷰는 안 한다 ㅠㅠ”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태산같이 할 일이 많으신데, 이게 무슨 소모냐”라고 묻고는 “대통령이란 자리는 보호해드려야 한다”라고 효율적이지 않은 진행이었음을 에둘러 비판했다.

    특히 “’무례’의 반대말은 ‘아부’가 아니고, 무례함과 날카로움은 전혀 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행방식의 무례함을 꼬집는 비판적 시각에 대해서는 “그럼 아부를 떨라는 말이냐”라고 맞서는 여론을 겨냥한 반박으로 읽힌다. 무례함을 걸러낸 겸손한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날카롭고 다소 공세적인 질문을 던질 수 있다는 요지다.

    그리고는 “언젠가 시내 한 식당에서 꼬박꼬박 존대하고 공손한 우리에게 함부로 신경질 부리며, 던지듯 써빙하고 거드름 피우며, 반말하던 아저씨들에게 공손하던 노예 근성 쩔던 아줌마가 떠오른다”라고 아리송한 꼬리말을 여운으로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구라 2019-05-16 09:03:01
    글쎄...난 공지영이 김부선을 인터뷰했던 것밖에 생각이 안 나네. "아, 참, 그거~ 신체특징~ 불알점 대박~ 대박~ 캬캬캬~ 어떻게 생겼어? 동그래? 대박~ 이거 말하면 끝장이야~" 인류 역사상 이런 인터뷰는 다시 없을거야.

    문달창 2019-05-15 09:53:40
    신발이 닳아 헤지도록 국민을 위해 뛰어 다니는 문달창입니다.
    지영아! 나는 문씨왕조의 시조 문태조가 아니고
    국민들이 5년동안 일하라고 뽑은 국민의 제1공복 이다.
    너는 용옥이나 너나 먹물들이 그렇게 헛소리를 하냐 증말 창피스럽다....
    나도 국어를 몰라 A4들고 읽지만 너희들은 책을 쓰는 작자들이 그렇게 하니...ㅉㅉ

    이수민 2019-05-14 17:12:36
    당신말이 다 맞다치자....근데....좀 양심이있어야 하지않냐?...공평성이있어야지....
    박근혜대통령 그 지경 당할때는 오데갔다왔누?
    표창원 그쓰레기가 누드화 전시하구....이루 말로는 다 올기지두 못할 무례를 저질렀는데?
    뭐....한자리 바라구 빠는건 아니지?...아님...한번 더 갈라구????

    깃삿갓 2019-05-11 09:27:04
    반지성, 떼거리 여론 몰이, 좌파의 날조와 선동으로 국가의 수준이 퍽 떨어졌다.
    문영방송에서, 어용방송을 벗어나
    공영방송으로 거듭나려는 KBS 기자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송기자의 인터뷰는 잘 진행되었다.
    시중에는 어떤 사람을 놓고 경제 바보, 외교 바보, 그리고 안보 바보라고 하던데,
    이런 가운데 맞장구하고 박수치는게 과연 애국일까? 언론인일까??

    진영 논리에 갖힌 사람은 60 이상은 꼰데이고, 60이하는 머리 구조가 조로했다.
    좌파지침서 1조1항; 논리가 딸리면, 물러나지 말고 곧바로 화자(송 기자)를 물러라.

    여름이 2019-05-11 04:29:27
    예뻐예뻐하면 손자가 할아버지수염잡고 흔든다더니
    자유를주니 방종하는군요
    기자인지 아나운서인지 공식적인자리인만큼 표정관리 태도가 부족하다못해불쾌하군요
    남편한테 짜증내는얼굴도아니고 그런자질갖고
    무슨 일을하는지 ᆢ
    국민이 이런대통령을 담을그릇이 못되는것이
    확실하군요
    우거지상을하고 도대체뭐하자는건지
    불쾌하다못해 화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