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참으로 저질스럽고 혐오스러운 말이었다”... 나경원에 '부메랑'
    홍준표 “참으로 저질스럽고 혐오스러운 말이었다”... 나경원에 '부메랑'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겨냥해 막말 비속어를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겨냥해 막말 비속어를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3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보수의 품위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며 맹렬히 질타하고 나섰다.

    ‘너, 이번에 제대로 걸려들었다’며 마치 나 원내대표의 ‘실언’을 기다려오기라도 한 듯, 작심하고 직격탄을 퍼부었다. 자타 공인 현존 최고의 ‘막말 달인’으로 평가 받아온 홍 전 대표에게도, 나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만은 용서가 안 되는 저급한 말로 느껴진 모양이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외투쟁을 하면서 무심결에 내뱉은 ‘달창’이라는 그 말이 지금 보수의 품위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면서 “나도 그 말을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그 뜻을 알았을 정도로, 참으로 저질스럽고 혐오스러운 말이었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그 뜻도 모르고 그 말을 사용했다면 더욱 더 큰 문제일 수 있고, 그 뜻을 알고도 사용했다면 극히 부적절한 처사"라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이 한껏 고조됐던 시점에서 5.18망언 하나로 전세가 역전 되었듯이, 장외 투쟁이라는 큰 목표를 ‘달창 시비’ 하나로 희석시킬 수 있다"고 크게 우려를 표했다.

    이어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대표를 공격하면서 암 덩어리, 바퀴벌레, 위장평화 등을 막말이라면서 보수의 품위를 지키라고 한 일이 있다”면서, 나 원내대표를 물고늘어졌다. ‘감히 누구에게 돌을 던지냐’는 식의 '뒤끝 작렬'인 셈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2017년 11월, 원내대표 경선 당시에도 홍 대표를 겨냥, “지금 보수의 혁신, 변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홍준표 대표의 막말”이라며 “고름도 그대로 두고 암 덩어리도 그대로 두고 어떻게 새로운 정당으로 나가겠는가”라고 홍 대표의 '막말'을 극렬하게 비난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